김동연 경기지사, 북미·유럽지역 주한상공회의소와 소통 간담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연 지사, 북미·유럽지역 주한상공회의소와 ‘도담소통’ 간담회. / 사진제공=경기도
연일 미래먹거리 발굴을 위한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는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일은 북미·유럽지역 주한상공회의소 대표들과 만나 "경기도는 규제 완화와 혁신생태계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기업들이 아주 편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경제 역동성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과 투자하기 좋은 경기도의 이점을 적극 피력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도담소에서 북미·유럽지역 주한상공회의소 대표들과 격의 없는 소통과 의견수렴을 위한 소통간담회 '도담소통'을 열었다. '도담소통'은 민선8기 경기도 지방외교 전략 중 하나로 주한상공회의소와 협력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경기도 투자환경을 조성하고 청년 고용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권오형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사회 부회장, 박현남 한독상공회의소 회장,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David-Pierre JALICON) 한불상공회의소 회장, 로버트 랭(Robert Laing) 주한캐나다상공회의소 이사회 회장, 크리스토프 하이더(Christoph Heider)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총장, 오은정(Grace Oh) 주한스웨덴상공회의소 회장, 프란체스코 푸시(Francesco Fussi) 주한이탈리아상공회의소 회장, 헤이키 란따(Heikki Ranta) 주한핀란드상공회의소 회장이 참석했다.

김동연 지사는 "지금 세계 경제가 어려움에 빠져있고, 내년에도 더 큰 어려움이 올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투자를 비롯한 경제의 역동성이 많이 위축되고 있는 것 같다"며 "그렇지만 경기도는 장기적인 안목에서 경제의 역동성을 살리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최근 경기도의회에 제출한 조직개편안 가운데 미래성장산업국 신설을 언급하며 "미래 먹거리라 할 수 있는 산업들을 개별과로 만들어서 원스톱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6개 과로 구성돼 있는데 4개 과는 반도체산업과·바이오산업과·AI빅데이터산업과·첨단모빌리티과이며 나머지 2개 과는 규제개혁하는 과와 창업·창직을 도와주는 과"라며 "규제 완화와 혁신생태계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서 기업들이 경기도에서 아주 편하게 또 시장원리에 맞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경기도에 훌륭한 청년들 많이 있으니까 경기도 청년들을 위해서 기회를 많이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제가 경기도에 있는 아주대 총장을 했기 때문에 자신 있게 드릴 수 있는 말씀"이라며 "경기도는 인구, 경제 규모 산업체 등 대한민국의 모든 것을 갖고 있는 작은 대한민국이고 숫자로 표현하기 힘든 모든 산업과 혁신의 허브"라고 역설했다.

김 지사는 참석자들에게 앞으로 정례적인 만남을 제안했으며, 참석자들도 경기도에 대한 투자와 협력을 적극 고려하겠다고 화답했다.

권오형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사회 부회장은 "주한미국상공회의소에 저희 퀄컴과 같은 반도체 회사들이 많이 있는데 이 회사들이 경기도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고 오피스도 있다"며 "경기도가 국내 반도체의 70%를 차지하고 있어 반도체 기업과 미국 입장에서는 경기도와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 앞으로 경기도 경제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현남 한독상공회의소 회장은 "1981년에 수립된 한독상공회의소는 한국기업과 독일 기업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관계를 조성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양국의 경제 규모는 코로나,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등 다양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이는 오랜 시간 동안 한국과 독일 양국의 경제적 유대가 얼마나 견고하게 성장했는지 보여준다. 특히 2023년은 한·독 수교 140주년을 맞는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협력이 더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David-Pierre JALICON) 한불상공회의소 회장은 "프랑스 기업들이 경기도에서 많은 활동을 하고 있지만 더 많은 협력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며 "외투 기업들이 인재 찾기를 어려워 하고 있고 경기도는 청년인구가 많으니까 서로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다음 주에 프랑스 잠재 투자 기업들을 대상으로 경기도를 설명하는 기회가 있는데 경기도 홍보를 잘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크리스토프 하이더(Christoph Heider)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총장은 "디지털경제 그리고 지속가능성 관련해서 경기도와도 앞으로 협력하고 싶다. 제안하실 부분이 있으시면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프란체스코 푸시(Francesco Fussi) 주한이탈리아상공회의소 회장은 "청년 창업가들이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려고 추진하고 있고 양국 간 청년 일자리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플랫폼도 만들었다"며 "한국이 기술 선도국가로 알려질 기회가 앞으로 더 있을 것 같고 앞으로 교류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헤이키 란따(Heikki Ranta) 주한핀란드상공회의소 회장은 "핀란드 기업들이 미래성장 관련된 연구개발(R&D)을 많이 하고 있어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경기도는 해외 투자유치를 위한 선제적 조치로 이 같은 도담소통을 정례화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아시아 지역 상공회의소와도 만남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도는 투자환경조성 토론회, 글로벌 이슈 공유, 교류 및 투자분야 협력, 지역사회 기여, 경기도문화유산투어 등을 함께 진행하며 양 지역 경제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7.65하락 1.2309:12 02/03
  • 코스닥 : 764.81상승 0.1909:12 02/03
  • 원달러 : 1225.10상승 4.809:12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09:12 02/03
  • 금 : 1930.80하락 1209:12 02/03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