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에 넘쳐나는 예금잔액… 5% 수신금리 경쟁 그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11월말 기준 예금 잔액은 전월 대비 19조710억원 증가한 827조2986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은행의 잇따른 예금금리 인상으로 시중자금이 은행으로 흡수되는 '역머니무브'가 계속되고 있다. 5%대에 달하는 고금리 매력에 '예테크(예금+재테크)'가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820조원에 달하는 돈이 예금에 몰렸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11월말 기준 예금잔액은 전월 대비 19조710억원 증가한 827조2986억원으로 집계됐다.

5대 은행의 예금상품 금리는 4%대로 형성됐다. 우리은행 'WON플러스예금은' 최고 연 4.98%의 금리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쏠편한 정기예금'은 4.95%로 나타났다.

국민은행 'KB Star 정기예금'은 4.70%, 농협은행 'NH왈츠회전예금 II'는 4.63%를 보였다. 하나은행 '하나의정기예금'이 5대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5.00% 금리로 5%대를 유지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시중은행이 정기예금 금리를 5%대로 올리며 고객 유치 경쟁에 가속 페달을 밟자 지난 14일 금융시장 점검 회의에서 과도한 자금조달 경쟁에 자제령을 내린 바 있다.

예·적금 금리 인상 경쟁으로 은행이 시중자금을 빨아들이면 건전성이 취약한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의 유동성 부족을 야기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예금금리가 상승하면 대출 금리의 기준점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올라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등 다른 대출금리를 급등케 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실제 은행권 변동형 대출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는 10월 신규 취급액 기준 3.9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고금리 예·적금 상품이 줄어들 것을 고려해 만기를 길게 가져갈 것을 추천한다. 자금시장 불안 등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고 금리 향방을 예단하기 어렵다는 점에서다.

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여윳돈을 3, 6개월 고금리 상품에 매칭시키는 전략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었다면 앞으로는 금리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에 1~2년 이상 금리 상품으로 전환해야 수익률을 높게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