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태극전사, 포르투갈과의 3차전도 붉은색 유니폼 착용

벤투 감독 없지만 세르지우 수석코치가 팀 이끌어
3일 오전 0시 조별리그 H조 최종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규성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만회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경기 결과는 한국의 2대3 석패. 2022.11.2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조규성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만회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경기 결과는 한국의 2대3 석패. 2022.11.2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도하(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포르투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도 붉은 유니폼을 입고 뛴다. 3경기 연속 모두 붉은색 유니폼을 입는 것은 1986 멕시코 월드컵 이후 36년 만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을 갖는다.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다.

현재 1무1패(승점 1)를 기록 중인 한국이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포르투갈(2승·승점 6)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우루과이(1무1패·승점 1)-가나(1승1패·승점 3)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FIFA의 사전 공지에 따라 태극전사들은 이날 상하의와 스타킹까지 붉은색 유니폼을 입는다. 골키퍼 유니폼 컬러는 이전과 조금 바뀐다. 1~2차전에서 노란색 유니폼이었다면 이번 3차전은 하늘색의 상하의를 입는다.

한국은 월드컵 본선에서 치른 46경기에서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20전 4승5무11패를 기록했다.

한국과 맞서는 포르투갈의 주 유니폼은 우리와 비슷한 짙은 붉은색이지만 대진표상 한국이 홈 팀으로 배치돼 흰색 유니폼을 입는다.

이날 벤투 감독은 가나전을 마친 뒤 퇴장 징계를 받아 벤치에 앉지 못한다. 벤투 감독은 VIP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며,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팀을 이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상대가 매우 강한 팀이지만 한계를 뛰어 넘을 수 있도록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각오를 나타냈다.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5:30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5:30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5:30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5:30 02/02
  • 금 : 1942.80하락 2.515:30 02/02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