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위메이드 주장 반박… "위믹스 임직원 연루된 문제도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장 점유율 1위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2일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의 위메이드 가상화폐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 결정과 관련해 처음으로 입장을 냈다. /사진=뉴스1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의 위메이드 가상화폐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 결정과 관련해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1위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위믹스 임직원과 관련된 문제를 거론하며 위메이드의 주장을 강도 높게 반박했다.

업비트는 2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위메이드가 제출한 유통 계획보다 초과된 유통량이 상당해 이 문제가 중대하다고 판단, 디지털자산 거래소 협의체(DAXA)의 논의를 거쳐 지난달 24일 위믹스를 거래지원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거래지원 종료 사유로 ▲유통량 허위 공시 ▲수차례 유통량 변경 ▲거래지원 종료 정보 사전유출 의혹 관련 ▲위믹스 임직원 관련된 문제 등을 제시했다. 이 가운데 '위믹스 임직원 관련된 문제'는 DAXA의 기존 입장에는 없었던 새로운 내용이다.

업비트는 해당 내용을 두고 "위믹스 유통량 문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위믹스 측 임직원이 연루된 중대한 복수의 문제를 확인했다"며 "이는 매우 엄중한 사안이며 관련 내용에 대한 최종 검토가 마무리되는 대로 재판부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메이드는 위믹스 유동화 과정에서 위메이드 계열사간 자금 동원에 위믹스를 이용하거나 상장사로서 제대로 공시해야 하는 정기보고서상 투자내역도 허위로 기재한 내역이 일부 확인됐다"며 "이 부분은 투자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 결정이 이익추구와는 무관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이익추구를 우선으로 했다면 거래 수수료 등 수익을 위해서라도 거래지원 종료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지 못했을 것"이라며 "심각한 문제를 발견하고도 이를 눈감고 적당히 넘어가는 것은 가상자산 시장의 건전한 질서를 훼손하고 투자자 보호의 책무를 다하지 못하는 일"이라고 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송경근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위메이드가 DAXA의 주요 구성원인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대 가상자산 거래소를 상대로 낸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을 열었다.

재판부는 오는 8일 위믹스의 거래지원이 종료되는 만큼 7일 저녁 전까지 인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날 "7일 저녁까지는 결정해야 하므로 5일까지는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변호인단에 요청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8:05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8:05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8:05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30
  • 금 : 1929.40하락 0.618:05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