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위닝샷' 캐롯, 현대모비스에 75-74 신승…단독 2위 점프

DB는 삼성 65-62 제압…6연패 탈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 캐롯의 이정현.(KBL 제공)
고양 캐롯의 이정현.(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프로농구 고양 캐롯이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위 싸움에서 웃었다.

캐롯은 2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2-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현대모비스를 75-74로 이겼다.

2연패를 끊고 시즌 10승(6패)째를 거둔 캐롯은 단독 2위로 도약했고, 3위로 밀려난 현대모비스(9승7패)를 1경기 차로 따돌렸다.

캐롯은 이정현이 19점 7어시스트 3스틸로 맹활약했고 데이비드 사이먼(15점 9리바운드)과 전성현(12점), 디드릭 로슨(11점 4리바운드)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려 승리에 일조했다.

현대모비스는 게이지 프림(19점 16리바운드)과 론제이 아바리엔토스(14점 5리바운드)가 분전했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양 팀은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이 펼쳐진 가운데 캐롯이 조금씩 앞서 갔다.

캐롯은 3쿼터 2분44초가 지났을 때 데이비드 사이먼의 득점으로 38-37 역전에 성공한 뒤 리드를 유지했다. 쿼터 막바지에는 사이먼의 2점슛과 최현민의 자유투 2개가 모두 림을 통과해 57-5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현대모비스도 포기하지 않고 4쿼터부터 거센 반격을 펼쳤다. 약 5분을 남긴 상황에서 상대의 턴오버로 공격권을 가져왔고, 아바리엔토스가 자유투 3개를 얻어 모두 성공시켜 66-68로 추격했다.

이후 시소게임이 펼쳐졌는데 1분12초를 남기고 함지훈이 골밑슛을 넣어 74-7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캐롯은 57.6초 전 이정현이 과감한 돌파에 이은 레이업슛으로 득점, 75-74 다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현대모비스의 반격을 잘 막아내며 1점 차 승리를 거뒀다.

현대모비스는 종료 직전 아바리엔토스가 회심의 3점슛을 던졌으나 실패, 아쉬움을 삼켰다.

원주 DB의 최승욱.(KBL 제공)
원주 DB의 최승욱.(KBL 제공)


한편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원주 DB가 서울 삼성을 65-62로 꺾고 6연패에서 탈출했다. 7승9패가 된 DB는 서울 SK와 공동 6위에 자리했다. 5위 삼성(8승9패)과 승차는 0.5경기다.

DB는 64-62로 앞선 상황에서 레나드 프리먼이 자유투 2개 중 1개만 성공시켜 승기를 확실히 잡지 못했다.

이어진 삼성의 반격에서 최승욱이 3점슛을 시도하려던 이원석에게 파울을 범했다. 그러나 비디오판독 결과 슛 동작 이전 파울로 판정돼 삼성은 자유투 3개를 얻는 대신 공격권을 유지했다.

가슴을 쓸어내린 최승욱은 곧바로 결정적 수비로 팀 승리를 지켰다. 왼쪽 사이드에서 시도한 이정현의 3점슛을 블록으로 막아냈고, DB의 6연패 탈출이 확정됐다.

최승욱은 이날 33분48초를 뛰면서 5점 4리바운드 1블록슛을 기록했다. 2점슛과 3점슛을 1개씩 모두 넣는 등 슛 감각도 좋았다.



 

  • 0%
  • 0%
  • 코스피 : 2475.01상승 23.310:16 02/08
  • 코스닥 : 777.95상승 5.1610:16 02/08
  • 원달러 : 1255.60상승 0.310:16 02/08
  • 두바이유 : 80.46상승 2.110:16 02/08
  • 금 : 1884.80상승 5.310:16 02/08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