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카잔의 기적'처럼…이번에도 김영권의 발에서 기적이 시작됐다

한국, 포르투갈에 2-1 역전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김영권이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김영권이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안영준 기자 = "앞만 보고 가겠다"던 김영권(울산)의 바람이 전해졌을까. 김영권이 4년 전에 이어 이번에도 중요한 무대에서 득점, 한국 축구에 기적을 불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앞선 2경기서 1무1패(승점 1)로 16강 진출이 희박하던 한국은 극적 역전승과 함께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한국 축구의 기적과도 같은 승리의 밑거름을 만든 이는 김영권이었다. 김영권은 김민재(나폴리) 대신 권경원(감바 오사카)와 짝을 맞춰 나온 김영권은 강호 포르투갈에 맞서 후방을 든든히 수호했다.

그리고 0-1로 끌려가던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서 공격에 가담해 온몸을 내던지는 왼발 슈팅으로 값진 동점골을 뽑았다.

김영권은 4년 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독일과의 최종전에서도 한국 축구 반등을 앞장서서 이끌었다. 당시 FIFA 랭킹 1위로, 이기는 게 기적이라고 불릴 만큼 쉽지 않은 상대였던 독일을 상대로 김영권이 선제골을 넣었다.

상황도 비슷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에게 맞고 굴절된 공이 김영권 앞에 흘렀고, 이를 김영권이 놓치지 않았다. 상대 수비수 발에서 시작된 상황이었기에 오프사이드도 아니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코너킥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을 맞고 굴절되는 바람에 김영권에게 급작스런 기회가 왔고 김영권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어렵게 풀러갈 수 있던 경기를 되돌린 극적 동점골이었다.

이날 김영권은 후반 36분 부상으로 교체 아웃됐지만, 김영권의 동점골로 분위기를 탄 한국은 후반 막판 황희찬의 골까지 더해 대역전 드라마를 완성할 수 있었다.

4년 전처럼, 이번에도 김영권의 발 끝에서 한국 축구의 기적이 시작됐다.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18:05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18:05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18:05 02/06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6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