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이강인 "흥민이형 마무리 능력 세계 톱3…장점 살려주겠다"

벤투호,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에 16강
"일본 구보가 8강에서 만나자고 하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공을 향해 달리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공을 향해 달리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이재상 안영준 기자 = 많은 축구 팬들이 바라던 이강인(마요르카)이 찔러주고 손흥민(토트넘)이 마무리 짓는 장면은 아직 나오진 않았다. 하지만 가능성이 점점 커지는 분위기다. 기회는 더 주어졌다. 그리고 이강인은 주장 손흥민을 향한 믿음과 함께 16강에서 멋진 합작품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46분에 터진 황희찬의 극장골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도움을 받은 황희찬이 극적인 득점을 터트리며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한국은 1승1무1패(승점 4?골득실 0?4득점)를 기록, 우루과이(1승1무1패·승점 4?골득실 0?2득점)를 다득점에서 앞서며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조별리그 통과다.

이날 이강인은 조별리그 3경기 만에 처음으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승리가 절실한 3차전에서 처음 선발로 나온 그는 중원에서 황인범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정우영이 다소 수비적으로 배치됐다면 황인범과 이강인이 좀 더 공격적인 역할을 소화했다.

그는 날카로운 왼발킥으로 활로를 뚫기 위해 노력했고 동시에 수비에도 적극 참여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후반 36분 황의조와 교체될 때까지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다.

경기 후 이강인은 "모든 한국 팬들과 같은 마음일 것이다.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 너무 짜릿하다"며 환하게 웃었다.

한국 선수들은 이날 먼저 경기를 마친 뒤 마음을 졸이며 우루과이-가나전을 지켜봤다.

당시를 돌아본 이강인은 "'빨리 끝나라. 왜 안 끝나지'라는 말만 계속했다"면서 "결국 16강에 올라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한국은 16강에서 강호 브라질과 만날 가능성이 크다. 강팀과의 맞대결을 앞두고도 그는 당당했다. 이강인은 "당연히 힘든 상대지만 우리가 준비했던 것을 보여드린다면 꼭 승리할 수 있을 것이다.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니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황희찬과 이강인이 포옹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황희찬과 이강인이 포옹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강인은 이날 손흥민과 좋은 호흡을 보였다. 비록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여러 차례 날카로운 패스를 전방에 뿌렸다.

그는 손흥민과의 호흡에 대해 "흥민이형이 마무리 하는 능력은 세계에서 세 손가락 안에 든다고 생각한다. 그 장점을 살려주고 싶다. 아직 부족하지만 발전해서 함께 더 좋은 플레이가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던 이강인은 16강에서 다시 한번 최고의 활약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기회가 온다면 (흥민이형에게) 어시스트를 주고 싶다. 흥민이형 뿐 아니라 (황)희찬이형이나 모든 형들에게, 팀에 도움이 된다면 최대한 돕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전 동료인 일본 대표팀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와의 특별한 우정도 전했다. 구보가 전날(2일) 먼저 스페인을 꺾고 16강에 오른 뒤 이강인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을 소개했다.

이강인은 "일본 선수라 약간 예민할 수 있겠지만 (구보는)엄청 친하게 가깝게 지내는 친구이자 동료"라며 "도움을 많이 줬다. 그 친구가 잘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사실 어제 먼저 잠들어서 일본 경기를 못 봤다. 아침에 16강에 오른 결과를 보고 연락했더니 '한국도 꼭 이겨서 8강에서 보자'고 하더라"고 미소 지었다.

16강서 크로아티아를 만나는 일본은 여기서 승리할 경우 한국-G조 1위 승자와 8강서 맞대결을 가능성이 있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2대 1로 승리하자 울먹이며 기뻐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2대 1로 승리하자 울먹이며 기뻐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 0%
  • 0%
  • 코스피 : 2426.72하락 23.7515:28 01/31
  • 코스닥 : 740.20상승 1.5815:28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5:28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5:28 01/31
  • 금 : 1939.20하락 6.415:28 01/31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국힘 원내대책회의 발언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