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손흥민 "부상 위험 분명 있지만, 내가 좋아서 계속 뛰고 싶다"

한국, 포르투갈에 2-1 역전승…12년 만에 16강 진출
손흥민, 후반 막판 황희찬 결승골 도우며 승리 기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2대 1로 승리하며 16강을 확정짓자 손흥민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이 2대 1로 승리하며 16강을 확정짓자 손흥민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알라이얀(카타르)=뉴스1) 안영준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포르투갈전 승리로 16강에 진출한 것에 대한 기쁨을 숨기지 못했다. 안와골절 부상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쓴 채 경기에 나서고 있는 그는, 끝까지 투혼을 발휘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46분 황희찬의 결승골로 2-1 짜릿한 역전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1승1무1패(승점 4)가 되면서 포르투갈(2승1패·승점6)에 이어 조 2위를 마크했다. 다득점(한국 4골·우루과이 2골)에서 우루과이(1승1무1패·승점 4)를 제치고 극적으로 16강에 올랐다.

2014·2018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의 쓴잔을 마신 손흥민은 절치부심 준비한 이번 대회 직전 광대뼈 함몰이라는 큰 부상을 당했다.

월드컵 출전 자체가 불투명했으나 손흥민은 수술 후 놀라운 회복력을 보였고 강한 의지로 마스크를 쓴 채 필드를 누비고 있다. 그리고 포르투갈전에서는 황희찬의 결승골을 돕는 결정적인 활약으로 '역시'라는 찬사를 끌어냈다.

앞선 두 차례 대회에서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슬픔의 눈물을 흘렸던 손흥민은 이날 비로소 기쁨과 환희의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손흥민은 "선수들이 얼마나 노력하는지 잘 알고 있다. 주장으로서 정말 자랑스러워서 정말 좋았다"며 "사실 우리가 이길 거라고 생각한 사람이 많이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선수들은 그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고 뛰었고 결과를 냈다"고 기뻐했다.

이날 경기 후반 적극적으로 헤더를 시도하고, 마스크를 벗어 던지기도 했던 손흥민은 "사실 벗으면 안 된다. 아직 수술한지 1달 정도 밖에 안 돼서 회복이 안 된 상황이지만 나는 어쩔 수 없이 해야 하는 위치"라며 "내가 좋아서 내 임무를 해내려 한다. 마스크를 벗었지만 좋아진 것은 아니고 여전히 리스크를 감수하고 있다. 조금이라도 가능성이 있다면 어떻게 해서든 해내야 한다"고 강한 의지를 표출했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상대문전을 향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상대문전을 향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손흥민은 황희찬의 골을 돕던 상황에 대해 "70~80m를 뛰어 가서 알맞게 패스를 하는 게 쉽지 않다. 조금의 공간이 있다면 슛을 때리려 했는데 순식간에 상대 수비에 둘러 쌓였다"며 "그 때 (황)희찬이가 왼쪽에서 오는 게 살짝 보였고 패스 줄 수 있는 공간이 상대 다리 사이 밖에 없다고 판단했다. 운 좋게 패스가 잘 들어갔고 희찬이가 잘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국이 포르투갈을 이기더라도 우루과이가 가나를 꺾지 못할 경우 한국이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다행히 우루과이가 가나를 두 골 차로 잡아주면서 한국이 웃을 수 있었다.

손흥민은 "지금은 정말 축하 받아야 하는 순간이다. 하지만 완전히 다 끝난 것이 아니다. 16강보다 더 높은 곳에 가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사실 우리도 우승하고 싶지만 어디까지 올라가겠다고 약속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16강 상대가 정해지지 않았는데 일단 모든 게 결정된 다음 그에 맞게 경기를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