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대신 벤치 앉은 코스타 수석코치 "우린 승리 자격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상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퇴장으로 벤치를 지킨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는 이번 축구 대표팀의 16강 진출에 대해 "우리는 포르투갈을 이길 자격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3일 자정(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실점했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의 득점과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역전골로 승점 3점을 따냈다.

한국 대표팀은 역사상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1승 1무 1패(승점 4)가 된 한국은 같은 승점의 우루과이에 다득점에서 앞서 H조 2위 자격으로 16강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벤투 감독은 벤치에 자리할 수 없었다. 앞선 H조 2차전인 가나와의 경기가 끝난 뒤 판정에 대한 항의를 하다가 주심에게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당했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은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고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경기를 지도했다.

포르투갈전 이후 공식 기자회견에도 벤투 감독 대신 참석한 코스타 수석코치는 "벤투 감독이 지금 이 자리에 앉아있어야 했다. 저는 감독의 옆에 앉는 걸 더 좋아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한 대한민국의 황희찬이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코스타 수석코치는 "벤투 감독은 정말 훌륭한 감독이다. 그동안 (팀을) 아주 세세하게, 정말 하나하나 짚어주며 잘 가이드했다"며 "다음 경기(16강 토너먼트)까지 72시간밖에 남지 않았다. 제대로 회복하고 훈련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며 "모든 선수와 코치진이 함께 이 승리를 누릴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경기에서 색다른 전략을 펼치고자 했고 그런 부분에서 전술이 잘 반영됐다"고 부연했다.

코스타 수석코치는 사전에 벤투 감독과 교감이 있었냐는 물음에 "아니다. 경기 땐 직접적인 대화를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벤투 감독이 전반적인 전략만 알려줬다"며 "90분 동안 세부적인 상황에 대해선 알려줄 수가 없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