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20년 보육원 인연 응원 댓글에 "날 살게 해준 생명줄 같았다" 눈물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KBS 2TV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상출시 편스토랑' 박수홍이 수많은 미담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밝혀졌다. 그는 20년 인연의 지인들을 만나 감동의 재회를 보여줬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박수홍이 20년 동안 이어온 소중한 인연의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반려묘 다홍이에게 "오늘 정말 고마운 분들이 오신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박수홍은 마라소스를 넣은 진미채볶음, 카레 가루를 넣은 어묵볶음을 대량으로 만들었다. 손님들에게 특별한 집반찬을 선물하고자 한 것. 또 완도 전복, 자연산 대하, 반건조 우럭, 울진 대게 등 대한민국 서해·남해·동해 삼해 바다의 진미는 물론 신선한 채소, 차돌박이, 산낙지까지 넣고 푹 쪘다. 먹기만 해도 힘이 불끈 솟는 팔도보양해물찜이었다.

이때 초인종이 울리고 손님들이 등장했다. 이들은 박수홍이 20년 전부터 후원을 하며 인연을 맺은 보육원에서 만난 아이들이었다. 아이 때 만나 어느덧 훌쩍 자라 어른이 된 이들은 얼마 전 박수홍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직접 르포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다. 세 사람은 맛있는 음식을 함께 먹으며 20년 전 추억 보따리를 풀어놨다. 박수홍이 당시 보육원 아이들을 살뜰하게 챙겼다는 사실이 드러나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들은 당시를 회상하며 "(박수홍은) 저희에게 키다리 아저씨 같았다"고 고백했고, 박수홍은 고마움에 눈물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이 박수홍을 위해 응원 댓글을 쓴 사실도 밝혀졌다. 이들은 "사람들이 왜 수홍 아저씨를 이렇게 생각하지? 겪어본 사람이면 절대 이런 생각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에 댓글을 달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 댓글을 시작으로 박수홍을 둘러싼 수많은 미담이 쏟아졌다고 한다. 박수홍은 "응원 댓글을 보면 나를 살게 해주는 생명줄 같았다"며 "내가 잘못 산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해 뭉클함을 더했다. 두 사람은 고마워하는 박수홍을 보며 "우리에게는 수홍 아저씨가 정말 큰 존재였다"고 답했다.

이날 방송 말미 박수홍은 "정말 살 만한 세상"이라며 "제가 용기 얻은 만큼, 저도 돌려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여러분 고맙고 사랑합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편스토랑' 이날 방송은 전국 및 수도권 기준 시청률 4.9%를 기록했다.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