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 "호날두는 날강두"… 교체 재촉했다고 화풀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조규성과 이강인이 2:1로 경기를 승리, 16강 진출을 확정하고 응원단에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조규성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한 뒤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의 신경전을 벌인 일화를 공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3일 오전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전반 5분 만에 실점했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의 득점과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역전골이 터지며 승점 3점을 따냈다. 이로써 1승1무1패(승점 4)가 된 한국은 H조 2위 자격으로 16강에 진출했다.

조규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기적이 일어났다. (지금 기분이) 가나전 인터뷰 때와는 차원이 다르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하나 된 마음으로 꼭 포르투갈을 이기자고 준비했는데 꿈이 이뤄져 행복하다"며 "오늘은 (경기에서) 진짜 몸싸움이나 헤딩 경합에서 안 밀리겠다는 마음으로 나왔다. 형들과 하나가 돼 뛰어서 이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조규성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신경전을 벌인 일화도 공개했다. 조규성은 "호날두가 교체돼 나갈 때 빨리 나가라고 말했다. 그랬는데 (호날두가) 갑자기 포르투갈 욕설을 했다"고 귀띔했다.

그는 "(호날두와 대화 후) 포르투갈 선수들과 티격태격한 게 있었다"며 "사실 (그런 행동을) 일부러 조금씩 했다. 상대 중앙 수비수도 건드리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호날두는 날강두"라고 일침했다.

앞서 호날두는 2019년 유벤투스 소속으로 방한해 K리그 올스타와 경기를 치렀으나, 단 1분도 출전하지 않아 '노쇼'(No Show)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많은 국내 팬이 호날두에게 실망했고 그에게 '날강두'라는 별명을 지어줬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8:05 02/03
  • 금 : 1930.80하락 1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