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국민들께 빚진 월드컵…이제 울어도 됩니다"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자철 한준희 KBS 해설위원/KBS 제공
구자철 한준희 KBS 해설위원/KBS 제공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KBS 구자철, 한준희 해설위원의 벤투호에 대한 믿음이 통했다. 한국이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하자, 국가대표로 뛴 직전 두 번의 월드컵을 '마음의 응어리'로 표현했던 구자철 해설위원은 "이제 울어도 됩니다"라며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한국은 3일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전반 5분 포르투갈의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의 동점골과 후반 46분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의 결승골로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같은 시각 열린 H조의 또다른 경기에서 우루과이가 가나를 2대0으로 누르면서, 한국은 H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구자철 해설위원은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굶주린 황소' 황희찬을 단호히 키플레이어로 꼽았다. 지난달 28일 가나전 이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황희찬에게 "마지막 경기, 네가 키플레이어야, 안 뛰어도 너야"라고 강한 믿음을 전한 구자철 위원은 "5분을 뛰더라도 후회없이 뛰어, 골 안 넣어도 되니까"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날 당일에는 절친한 후배이자 대표팀 주장 손흥민에 대해 "손흥민 정도 선수가 득점 없이 월드컵을 끝내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러한 믿음에 보답하듯, 손흥민은 후반 45분을 넘기는 순간 공을 잡고 폭풍 같은 드리블 끝에 황희찬에게 완벽한 패스를 찔러줬다. 황금 같은 손흥민의 도움을 놓치지 않은 황희찬이 결승골을 터뜨리며 구자철 위원의 '믿음 예측'은 현실이 됐다.

또 벤투호가 포르투갈을 상대로 2골을 넣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던 구자철, 한준희 해설위원의 스코어 예상 또한 맞아떨어졌다. 특히 한준희 해설위원은 포르투갈전 2대1 승리를 스코어까지 정확하게 맞히며 '카타르 문어'에 다시 한 번 등극했다.

실낱 같은 16강 진출의 꿈이 현실이 되자 감정이 북받친 구자철 위원은 "팬 분들, 이제 울어도 됩니다, 울고 싶을 때 울지 않으면 그것도 문제예요"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한준희 위원은 "구자철 위원도 우세요, 울어도 됩니다"라며 감동을 함께 나눴다.

2014년, 2018년 두 번의 월드컵을 조별리그 탈락으로 마무리한 사실이 늘 마음의 응어리라고 밝혀왔던 구자철 위원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 해설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저는 2014년과 2018년, 국민들에게 빚졌다고 생각해서...많이 행복하게 해드리지 못한 것 같아서, 이번에는 꼭 선수들과 반드시 함께하고 싶었습니다. 너무 고맙고 감사합니다"라며 제대로 한을 풀었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저는 이제 16강전은 편하게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국민이 원하는 승리를 선수들이 보여줬습니다"라며 다시 감격했고, 한준희 위원 역시 "16강전은 저희 모든 중계진에게 즐거운 중계가 될 것 같아요. 앞으로는 다 보너스입니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이광용 캐스터는 환호로 가득찬 경기장 분위기를 전하며 "여러분 충분히 기뻐하셔도 좋습니다, 16강전은 충분히 즐겨주시면 좋겠습니다"라고 중계를 마무리했다.

H조 2위 한국은 12월6일 새벽4시(한국시각) G조 1위 브라질과 16강전에서 대결하게 된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