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서훈 구속에 "文정권 민낯 드러나…대한민국 사지서 벗어나는 중"

'대통령이 최종 승인' 밝힌 文 향해 "최종 책임자 고백한 셈"
"文 정권 '월북몰이' 위해 비밀자료 삭제…사법부 정의세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유승관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문재인 정부에서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것을 두고 "문재인 정권의 민낯이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이 사지에서 벗어나고 있다. 대한민국의 천운(天運)이다. 기적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위원장은 "대한민국 사법부는 '도를 넘지말라'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궁색한 협박, 서 전 실장의 너절한 석명(釋明·사실을 설명해 내용을 밝힘)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서훈이 누구인가. 평양에서 김정은이 준 가짜 비핵화 약속어음을 들고 와서 미국을 상대로 5년 내내 '비핵화 평화쇼'를 펼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정부 국가정보원장이었던 박지원 전 원장을 겨냥해 "박지원이 누구인가. 김대중-김정일 정상회담을 위해 현대를 볼모로 5억 달러를 김정일에게 비밀 송금한 사람"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그런 사람들을 대북 안보 사령탑으로 중용했다. 이유는 하나, '김정은 비위맞추기'였다"며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벼랑 끝까지 몰아붙였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 1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 해경, 국정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이라고 밝힌 문 전 대통령을 향해 "무고한 공무원을 북한군의 총구 앞에 방치해 죽게 만들고 그걸 '월북'으로 몰아간 최종 책임자가 문 전 대통령이라고 고백한 셈"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은 (서해 사건에 있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고 이대준씨를 월북으로 몰고 가기 위해 군과 해경, 국정원 비밀자료를 삭제했다. 정권 차원의 공모가 이루어진 것"이라며 "사법부가 오늘 정의를 바로 세웠다"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