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러시아산 원유 상한 60달러로 합의…G7·호주도 동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조선 블라디미르 아르세녜프가 러시아 극동 나호드카 인근의 석유 수출항인 코즈미노에 정박돼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유조선 블라디미르 아르세녜프가 러시아 극동 나호드카 인근의 석유 수출항인 코즈미노에 정박돼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최서윤 기자 =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 가격의 상한을 배럴당 60달러(약 7만8000원)로 하는 상한제에 마침내 합의했다. 주요7개국(G7)과 호주도 상한제에 동참하기로 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EU는 오는 5일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을 60달러로 정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EU 회원국 27개국 중 폴란드는 가격 상한을 더 낮춰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EU 행정부 격인 EU 집행위원회가 대러 추가 제재를 약속하며 설득했다.

또 시장 변동에 따라 러시아가 수출하는 원유 가격의 최소 5% 낮은 가격이 상한가로 설정될 수 있도록 제안했다. EU 집행위는 9차 대러 제재도 신속히 준비해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트위터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가격을 안정시켜 전 세계 신흥 경제국에 혜택을 줄 것"이라며 "상한선은 시장 상황에 따라 조정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G7도 성명을 통해 "G7과 호주는 EU의 합의에 따라 러시아산 원유의 최대 가격을 배럴당 60달러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에서 이익을 얻는 것을 방지하고, 세계 에너지 시장의 안정을 찾아 러시아가 부정적인 경제적 효과를 얻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미 백악관과 재무부도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를 환영하고 나섰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되는 주요 수입원을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일프라이스닷컴에 따르면 현재 러시아산 원유는 배럴당 73달러(ESPO)~76달러(Solol)로, 영국 브렌트유(87달러)나 미 텍사스유(81달러)보다 낮게 거래되고 있다. 그러나 러산 원유 거래는 투명성이 떨어져 현실적으로는 배럴당 60달러를 훨씬 밑돌기도 한다.

상품 시장 가격 평가 매체 아구스 미디어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러시아산 우랄 원유는 발트해 연안 연해주 항구에서 배럴당 48달러에 거래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479.39상승 10.5115:30 02/03
  • 코스닥 : 766.53상승 1.9115:30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5:30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5:30 02/03
  • 금 : 1930.80하락 1215:30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 장외투쟁 관련 발언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