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신현빈, 엇갈린 감정…박지현과 묘한 기류 [N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JTBC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를 둘러싼 관계가 요동친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극본 김태희?장은재) 측은 3일 진도준(송중기 분), 서민영(신현빈 분), 모현민(박지현 분)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들 세 사람의 엇갈린 감정이 향하는 곳은 어디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순양을 완전히 손에 넣기 위한 진도준의 치열한 움직임이 그려졌다. 진양철(이성민 분)이 비자금을 조성하기 위해 자신의 어머니(서정연 분)를 비롯한 서민들을 희생시켰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복수의 계기는 더욱 확고해졌다.

그 가운데 진도준은 순양의 앞길을 가로막으려 새서울타운 사업에 뛰어들었다. 계획대로 진성준과 순양건설을 저지하고 사업권을 따내는 데 성공했지만, 곧 진양철의 반격이 이어졌다. 검찰을 동원해 오세현(박혁권 분)을 잡아들인 것. 이에 마침내 이뤄진 '미라클 대주주' 진도준과 '순양제국 황제' 진양철의 맞대면에 긴장감이 치솟았다.

그간 진도준은 오직 순양을 무너뜨리기 위해 뒤돌아보지 않고 달려왔다. 그 과정 속에서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신했던 서민영은 홀로 상처 입었고, 진도준은 자신의 '자격'을 이야기하며 그를 떠나보내야만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다시금 엇갈린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서민영과의 추억이 담긴 카페에 쓸쓸히 선 진도준의 모습에 이어 그가 떠난 자리에 뒤늦게 나타난 서민영의 모습이 보인다. 두 사람의 얼굴에 스치는 감정들이 복잡한 속내를 짐작게 한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진도준과 모현민 사이 기묘한 분위기도 감지됐다. 모현민은 앞서 진성준과의 정략 결혼을 물리고 진도준을 새로운 '주인공'으로 세우고자 했다. 과연 그의 새로운 시나리오가 실현될 수 있을지도 궁금해진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진은 "싸움을 멈출 수 없게 된 진도준에게는 선택의 순간이 찾아온다"며 "과연 자신의 목표를 위해 누구를 파트너로 선택할 것인지, 그의 감정과 이성이 어디로 향할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재벌집 막내아들' 7회는 이날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80.36상승 11.4815:03 02/03
  • 코스닥 : 766.25상승 1.6315:03 02/03
  • 원달러 : 1228.50상승 8.215:03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5:03 02/03
  • 금 : 1930.80하락 1215:03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민주당 장외투쟁 관련 발언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