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내년 실내마스크 벗겠다… 질병청 "중대본과 사전 협의부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서울 노원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의료진과 문답을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대전시가 내년 1월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다고 언급하자 질병관리청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결정을 통해 시행할 계획"이라며 "중대본 조치계획에 함께하도록 대전시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3일 밝혔다.

앞서 대전시는 중대본에 오는 15일까지 방역당국의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결정이 없을 경우 내년 1월 행정명령을 통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단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방역당국의 결정과 무관하게 자체적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단 첫 번째 지방자치단체(지자체) 사례다.

질병청은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는 관계부처 및 17개 시·도가 참여하는 중대본 차원의 논의와 협의를 거쳐 시행돼왔다"며 "또 각 지자체의 장은 중대본 결정 사항보다 강화된 방역 조치는 자체 결정할 수 있도록 하고, 반면 방역 조치를 완화하고자 할 경우 중대본과 사전협의를 거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에 대해 겨울철 유행 정점이 지난 후 상황 평가와 전문가 논의 등을 거쳐 의무 완화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지난 11월9일 발표했다. 질병청은 "겨울철 유행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면서 이달 15일 코로나19 대응 방향 관련 1차 전문가 공개토론회 및 자문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 시기 등을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질병청은 "현재 인플루엔자 등과 함께 코로나19 겨울철 유행이 진행 중인 상황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지금까지 방역 조치 시행 절차에 맞춰 중대본 결정을 통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52하락 2.1215:32 02/09
  • 코스닥 : 784.58상승 4.615:32 02/09
  • 원달러 : 1260.40상승 0.315:32 02/09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5:32 02/09
  • 금 : 1890.70상승 5.915:32 02/09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 [머니S포토] 윤홍근·황대헌, ISU 세계쇼트트랙 대회 홍보대사 위촉식 참석
  • [머니S포토] 물코 트인 1기 신도시 재건축 …
  • [머니S포토] 늘봄학교 관련 교원·학부모 현장 간담회, 발언하는 이주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김기현·나경원 '화기애애 김나연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