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7천만원' 유동규, '불법 대선자금' 재판 앞두고 국선변호인 선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함께 기소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재판에서 국선변호인 도움을 받게 됐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부원장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유 전 본부장은 이달 첫 재판을 앞두고 국선 변호인을 선임했다.

국선변호인을 선임한 이유는 경제적 어려움 때문으로 알려졌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 10월 구속기한 만료로 구치소에서 석방된 이후 취재진과 만나 "나는 월급을 1000만 원씩 받았는데 남은 게 3000만 원이고 빚은 7000만 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조병구)는 오는 23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유 전 본부장, 김 전 부원장, 정민용 변호사, 남욱 변호사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김 전 부원장은 유 전 본부장, 정 변호사와 공모해 이 대표의 민주당 20대 대선 후보 경선 예비후보 등록시점을 전후해 남 변호사로부터 2021년 4~8월 4차례에 걸쳐 8억47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5:30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5:30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5:30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5:30 02/03
  • 금 : 1930.80하락 1215:30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