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충청·제주로…주말 잊은 與 전대주자들, 당심잡기 '잰걸음'

김기현·나경원 '영남'-안철수·윤상현 '충청'-조경태 '제주' 방문
'2말3초' 전대설에 경선룰 '9 대 1' 변경설까지…'당심' 중요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왼쪽부터) 김기현·안철수·윤상현·조경태 의원과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왼쪽부터) 김기현·안철수·윤상현·조경태 의원과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이 주말도 잊은 채 '당심(黨心)잡기'에 몰두하는 모습이다. 전당대회 시계추가 빨라지고 경선에서 당원 반영 비율이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주자들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진 모양새다.

3일 여권에 따르면 당권도전에 나선 김기현·안철수·윤상현·조경태 의원은 이날 전국 각지에서 당원들을 만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경북 김천·칠곡·구미을·영천·대구 동구갑 지역과 부산 사하갑에서 열리는 당원연수에 참석한다.

안 의원과 윤 의원은 충청권을 찾아 청주 청원·상당 등에서 열리는 당원간담회를 찾는다. 조경태 의원은 제주도에서 제주도당 특별강연을 진행한다.

아울러 연대설 속에서도 여전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나경원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외교부 기후환경대사 또한 이날 대구·경북(TK)지역 당원교육 행사에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당권주자들이 주말동안 줄지어 당심잡기 경쟁에 나선 것은 빨라지는 전대 일정을 비롯해 전대에서 '당심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분위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차기 전당대회가 빠르면 내년 3월, 늦으면 6월에 열릴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최근에는 '2말3초'(내년 2월 말 또는 3월 초) 가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전당대회에 대해 말을 아끼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정기국회 이후 전대일정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에는 김석기 사무총장으로부터 전당대회 관련 규정에 대한 보고를 받으며 전대 준비에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당 안팎에선 정 위원장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5~6월에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안을 거론했지만 윤 대통령이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거나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과 핵심 친윤(친윤석열)계 간 윤 대통령 관저 만찬 회동에서 '2말3초'에 대한 의견이 공유됐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기도 하다.

무엇보다 전대에서 '당심의 중요성'이 커지는 분위기는 당권주자들이 당심잡기 경쟁을 벌이는 가장 큰 이유로 분석된다. 현행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는 당원 70%와 일반 여론조사 30%를 반영해 선출한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다만 친윤계를 중심으로 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방지하자는 목적 등으로 이 '7 대 3' 수치가 '9 대 1' 또는 '8 대 2'로 바꾸는 여론이 형성될 분위기다. 만약 이처럼 전대룰이 변경될 경우, 차기 당대표는 '당심을 얼마나 확보하느냐'로 갈리게 된다.

한편에서는 전대룰을 둘러싼 갈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에 오래 몸담은 김기현, 조경태 의원 등은 당원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일반 국민에게 인지도가 높은 안철수 의원은 현행 룰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비대위에 따르면 전대 시기는 비대위 의결로 결정되며, 관련 룰 변경은 당헌·당규 개정특위 또는 비대위에서 검토된 이후,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 당헌 개정을 통해 이뤄진다.

정 위원장은 지난 1일 김 총장으로부터 이러한 보고를 받은 후 기자들과 만나 "전대 시기와 같은 문제들은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고 비대위 논의를 거쳐서, 그렇게 논의가 진행이 될 것"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428.26하락 22.2114:39 01/31
  • 코스닥 : 739.96상승 1.3414:39 01/31
  • 원달러 : 1230.60상승 3.214:39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4:39 01/31
  • 금 : 1939.20하락 6.414:39 01/31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국힘 원내대책회의 발언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