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나 걸려라" 지하철서 침 뱉고 흉기 겨눈 50대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오전 서울 6호선 삼각지역 승강장에서 시민들이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사진=뉴스1
서울 지하철 1호선 내에서 다른 승객의 얼굴에 침을 뱉고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단독 신상렬 부장판사는 최근 특수협박과 폭행 혐의로 기소된 A(51)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1월5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을 지나는 지하철 1호선 내에서 "침 맞고 에이즈나 걸려 죽어라"며 B(46)씨를 향해 수회 침을 뱉고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열차 내에서 고성을 지르며 소란을 피웠고 B씨로부터 조용히 해달라고 요구 받자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가방 안에 있던 커터 칼을 꺼내 근처에 서있던 C(29)씨 등 승객들을 향해 겨눈 혐의도 받는다.

재판 과정에서 A씨 측은 "커터 칼을 꺼낸 사실은 인정하지만 승객들을 향해 겨누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또 "침을 뱉은 사실은 있으나 B씨가 팔을 누르자 그에 대한 고통을 피하기 위한 정당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커터 칼로 협박을 한 사실이 인정되고 침을 뱉은 행위를 두고 정당행위로 볼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A씨는 범행 당시 정신질환으로 심신미약 또는 심신상실 상태에 있었다는 주장도 폈지만 기각됐다.

신 부장판사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지하철 내에서 행해진 범행의 경위와 수단, 방법 등에 비춰 보면 그 죄질이 불량하고 죄책도 무겁다"며 "동종 범행으로 집행유예 기간 중 재차 범행했다"고 밝혔다.

다만 "A씨가 자기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는 점, 지난 20년 동안 정신신경병을 앓고 있었던 점, C씨는 A씨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부연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5:30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5:30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5:30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5:30 02/02
  • 금 : 1942.80하락 2.515:30 02/02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 [머니S포토] '2022년 관세청 마약류 밀수 단속 동향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