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첫 트리플 더블' 우리은행, 하나원큐 꺾고 6연승 질주

82-53, 29점 차 대승
김단비도 24점 5리바운드 6어시스트 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WKBL 제공)
박지현.(W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여자프로농구 선두 아산 우리은행이 최하위 부천 하나원큐를 완파하고 6연승을 질주했다.

우리은행은 3일 경기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하나원큐에 82-53, 29점 차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6연승을 달린 우리은행은 9승1패를 기록, 2위 부산 BNK와 격차를 2경기로 벌렸다. 아울러 2라운드에서는 전승을 달성했다.

박지현이 13점 12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개인 통산 첫 트리플 더블을 달성했고, 주포 김단비도 24점 5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아울러 나윤정(19점·3점슛 5개)과 박혜진(15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공격에 힘을 보탰다.

지난 11월30일 청주 KB를 꺾고 개막 후 8연패 사슬을 끊었던 하나원큐는 시즌 첫 2연승에 도전했으나 우리은행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팀 최다 득점자가 10점을 넣은 정예림과 김하나일 정도로 공격 경로가 막혔다. 신지현과 양인영은 점씩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우리은행은 2쿼터까지 47-27로 크게 앞서며 일지감치 승기를 잡았다. 김단비는 전반전에만 개인 최다인 21점을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3쿼터에서 다소 주춤한 우리은행은 4쿼터에서 다시 힘을 냈다. 박혜진의 3점슛으로 포문을 열더니 김정은과 박지현, 나윤정이 차례로 득점하며 하나원큐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3분51초를 남기고 74-44, 30점 차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