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벤투호, 브라질 상대로도 붉은 악마…4연속 홈 유니폼 착용

6일 오전 4시 16강전…브라질은 노란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포르투갈에 2대 1로 승리하며 16강진출을 확정지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포르투갈에 2대 1로 승리하며 16강진출을 확정지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브라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도 붉은 유니폼을 입는다.

FIFA는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펼쳐지는 16강전에서 한국과 브라질 모두 홈 유니폼을 착용한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한국은 본선 4경기 연속 홈 유니폼인 붉은 상?하의, 양말을 착용하게 됐다. 골키퍼는 보라색 상?하의을 입고, 양말도 같은 색을 신는다.

한국 입장에서 붉은색 유니폼 착용으로 좋은 기운을 기대하게 됐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 내내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는 후반 46분에 터진 황희찬의 극장골로 2-1 승리, 극적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한 바 있다.

브라질은 노란색 상의, 파란색 하의로 이뤄진 홈 유니폼을 착용한다. 골키퍼는 상?항의, 양말 모두 초록색이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