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멈추고 문 연 채 달리고…"요즘 지하철 타기 겁나요"

11월에 연이어 사고 발생…출입문 열고 운행하기도
노조 '인력 증원' 요구…전문가들 "정부 개입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News1 이승배 기자
지난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조현기 유민주 기자 = "요즘 지하철 타기 겁나요"

매일 아침 도봉산역에서 종각·을지로까지 지하철로 출근하는 A씨는 앞으로 지하철로 계속 출퇴근해야 할지 고민에 빠졌다.

A씨는 "1·4호선을 주로 이용해 출근하는데 얼마 전에 1호선에선 앞에 열차가 고장 났다고 해서 지각할 뻔했다"며 "그렇다고 창동역에서 4호선으로 환승하면 전장연 시위로 갇혀있는 일이 허다했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또 "강남 갈 때는 7호선을 타는데 최근에 문을 열고 운행했다는 기사를 봤다"며 "지하철을 계속 타긴 타야 하는데 걱정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고백했다.

'시민의 발' 지하철과 철도가 불안하다. 툭하면 멈추고 문 연 채 달리는 상황까지 벌어진다. 사망사고도 잇따른다.

노조 쪽에선 안전 인력을 증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전문가들은 안전만은 정부의 직접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지난달 29일 오전 경기 오산시 수도권 전철 1호선 서동탄역에 위치한 병점차량기지에서 전동차가 운행 준비를 하고 있다. ⓒ News1 김영운 기자
지난달 29일 오전 경기 오산시 수도권 전철 1호선 서동탄역에 위치한 병점차량기지에서 전동차가 운행 준비를 하고 있다. ⓒ News1 김영운 기자


◇'고장에 사망사고까지' 지하철 안전 우려…파업·시위 겹쳐 혼란 가중

4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최근 수도권 지하철에서는 하루가 멀다 하고 사건·사고가 일어났다.

지난달 23일 오전 7시44분쯤 중곡역에서 7호선(온수행) 열차의 출입문이 고장으로 닫히지 않아 뚝섬유원지역까지 4개역을 문이 열린 상태로 달리는 일이 발생했다.

같은 달 16일에도 3호선과 4호선에서 각각 열차 고장 문제로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17일 저녁에는 신림선이 선로 고장으로 열차가 1시간30분가량 멈췄고, 이튿날인 18일 출근길에도 샛강역에서 열차 제동장치에 이상이 생겨 하선 운행이 멈췄다. 지난달 21일 오전에는 1호선 열차가 전기적 요인에 의해 고장 나 동묘역에서 승객을 모두 하차시킨 후 차고지로 회송했다.

심지어 지난달 6일에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소속 30대 직원이 열차 차량 연결·해체 작업을 하던 중 기관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9월, 7월에도 각각 정발산역, 중랑역 승강장에서 일하던 근로자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여기에 더해 장애인단체의 지하철 지연 시위,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 철도노조의 태업까지 더해져 지난달 시민들이 지하철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인력감축 철회, 노사정 합의 이행 등을 촉구하고 있다.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인력감축 철회, 노사정 합의 이행 등을 촉구하고 있다. ⓒ News1 이승배 기자


◇ 노조 측 "안전인력 늘려야"…전문가들 "정부가 문제 개입해야"

노조 측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안전 인력 증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서울교통공사 양대노조(한국노총·민주노총)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사측의 안전인력 감축을 철회하라며 파업을 진행했다.

철도노조도 오봉역 사망사고와 관련해 인력감축 반대 및 안전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24일부터 준법투쟁(태업)에 돌입했다. 지난 2일 새벽 총파업 돌입 직전 노사 양측이 합의해 파업은 철회했다.

전문가들은 안전 문제는 지자체나 노사 양측에 맡길 게 아니라 정부가 직접 개입하고 예방을 위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한 강조했다.

유정훈 아주대학교 교통시스템공학부 교수는 "(지하철·철도 안전 책임에는) 여러 곳이 지금 얽혀 있는 상황인데 (안전을 위해) 국가(중앙 정부)가 정리를 좀 해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유 교수는 "외국은 철도 운영 기관과 차량 유지·보수하는 곳이 분리돼있다"며 "우리도 운영기관과 유지·보수를 하는 곳을 분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강경우 한국교통대학교 철도운전시스템학과 교수도 "항상 모든 사건·사고의 원인을 사람으로 몰고가는 경향이 있는데, 사건·사고의 원인은 복합적"이라며 "정부가 다양한 측면에서 원인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443.73상승 18.6515:15 02/01
  • 코스닥 : 750.26상승 9.7715:15 02/01
  • 원달러 : 1231.90보합 015:1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5:15 02/01
  • 금 : 1945.30상승 6.115:15 02/01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