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노소영, '1조원대 이혼 소송' 5년만에 결과… 6일 1심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소송 결과가 오는 6일 나온다./사진=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에 대한 1심 선고가 오는 6일 이뤄진다. 최 회장이 갖고 있는 SK지분 상당 부분을 달라는 게 노 관장 입장이다. 이날 선고가 나면 재산 분할 규모가 1조원을 넘는 세기의 재판이 5년만에 끝나게 된다.

4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오는 6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 1심 선고가 이뤄진다. 지난달 18일 변론을 마쳤다.

이번 이혼소송은 지난 2015년 최 회장이 혼외자 존재를 밝힌 후 2017년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노 관장은 당시 '가정을 지키겠다'며 이혼에 부정적이었지만 2019년 12월 입장을 바꿔 최 회장을 상대로 맞소송을 냈다.

최 회장은 지난 9월말 기준 SK(주) 지분 17.5%(1297만5472주)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노 관장이 요구하는 SK(주) 지분을 계산하면 약 7.4%(548만7000주)다. 지난 2일 종가 기준 1조1578억원이 넘는 액수다. 금액이 크다 보니 1심 선고 이후 양측의 상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관측된다.

법조계에서는 특유재산과 관련한 일관된 판결 흐름이 이번에도 적용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변수가 있을 수 있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민법에 따르면 상속 재산은 특유재산으로 분류돼 부부가 이혼 시 재산분할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최 회장 측은 보유 중인 주식이 부친인 고 최종현 전 회장에게 물려받은 상속재산이기 때문에 특유재산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노 관장 측은 결혼 기간이 오래됐기 때문에 상속 재산도 공동재산으로 봐야 한다고 맞서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2%
  • 18%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5:30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5:30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5:30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5:30 01/30
  • 금 : 1929.40하락 0.615:30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