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교사' 대학생들, 美교사들과 6·25전쟁 교육방안 토론

미국사회역사교사연합회 총회 계기 국제보훈워크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 제공)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국내 교육대학 등에 재학 중인 '예비교사' 대학생들이 지난 1~2일 미국에서 열린 미국사회역사교사연합회(NCSS) 총회 등에 참석, 미국의 사회·역사 교사들과 한국전쟁(6·25전쟁) 교육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4일 국가보훈처가 밝혔다.

보훈처에 따르면 이번 총회에 참가한 국내 6개 교육대 등 8개대 학생들은 이달 2일 미 필라델피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NCSS 총회에 참석, 미국 사회·역사교사들이 준비한 전시관을 돌아보며 교육 자료 등을 살펴봤다.

또 하루 전인 이달 1일엔 '뉴저지'함 박물관에서 진행된 사전 총회(국제보훈워크숍)에 참석, 미국 측 교사들과 역사교재 '희생을 기리며'(Honoring Sacrifice)를 활용한 교육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고 보훈처가 전했다.

'역사를 기리며'는 미 워싱턴DC 소재 내셔널몰 내 6·25참전용사 기념공원의 역사와 벽화 제작 배경, 참전용사 추모, 미 국방부 유해감식반의 6·25전쟁 당시 실종자 유해 발굴·신원확인 등을 다룬 교재다.

우리 대학생들은 이 교재의 단원별 저자들로부터 교육 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직접 해당 수업을 시연하기도 했다고 보훈처가 전했다.

사전 총회가 열린 뉴저지함 박물관은 6·25전쟁 당시 참전했던 미 해군 전함 '뉴저지'(아이오와급)을 박물관으로 개조해 운영 중인 곳이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6·25전쟁과 유엔군 참전의 의미 등을 다룬 교재를 통해 자라나는 미래세대가 6·25전쟁을 배우고. 이를 통해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평화가 참전용사들의 피와 땀이 남긴 유산임을 알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