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목소리 제일 큰 '붉은악마'… 월드컵 응원 데시벨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과 우루과이의 H조 조별리그 1차전 응원 데시벨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4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를 찾은 축구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 원정 응원단의 열기는 뜨거웠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가장 시끄러운 경기' 1위로 기록됐다.

4일 국제축구연맹(FIFA)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나온 각종 수치를 소개했다. 조별리그 40경기를 대상으로 각 구장 관중석의 응원 열기를 측정한 결과, 한국과 우루과이의 H조 조별리그 1차전이 131데시벨로 1위에 올랐다.

한국과 가나의 H조 조별리그 2차전도 122데시벨을 기록해 해당 부문 4위에 올랐다. 한국의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최종전의 소음 측정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FIFA에 따르면 조별리그 누적 관중 수는 245만명이다. 평균 점유율 96%에 해당하며 2018 러시아월드컵의 217만명보다 높다. 아르헨티나와 멕시코의 경기가 열린 루사일 스타디움에서는 8만8966명의 축구 팬이 모여 1994 미국 월드컵 결승전 이후 FIFA 월드컵 역사상 가장 많은 관중이 몰렸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8:05 03/22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