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시설서 화재 사망자 70% 발생…원인은 연기·유독가스 흡입과 화상

행안부 "화재 발생시 주변에 알리고 신속 대피가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재 경보가 울릴 시 대처방안 (자료제공=소방청)
화재 경보가 울릴 시 대처방안 (자료제공=소방청)


(서울=뉴스1) 박우영 기자 = 행정안전부가 난방 등으로 화기 취급이 많은 겨울에 인명 피해가 집중된다며 화재 안전 관리 방안·위급상황 시 대피요령을 4일 안내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5년(2017~2021년) 동안 발생한 화재는 총 20만1545건이며 1640명이 사망하고 1만79명이 다쳤다. 이 중 12월과 1월에 발생한 인명피해가 2626명으로 연중 가장 많았다.

인명피해가 가장 많이 발생한 장소는 주거시설이었다. 비율로 보면 사망자 10명 중 7명(70.3%), 부상자는 절반(52.4%)이 넘는 경우가 주거시설에서 발생했다. 원인을 살펴보면 인명피해 대부분이 연기·유독가스 흡입과 화상이다.

사망의 경우 '연기·유독가스 흡입 및 화상'이 전체의 41.9%, '연기·유독가스 흡입'이 23.8%를 차지했으며, 부상은 화상이 46.2%, 연기·유독가스 흡입이 30.7% 순으로 많았다.

행안부는 화재 발생시 절차에 따라 신속 대피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건물 등에서 연기가 발생하거나 불이 난 것을 발견했을 때는 '불이야!' 큰 소리로 외치거나 비상벨을 눌러 주변에 알리고, 즉시 119로 신고한다. 특히 집에서 자고 있을 때 불이 나거나 화재 경보가 울리면 집 안 사람을 모두 깨워 대피해야 한다.

이 때 화재 초기라면 소화기나 물 등을 활용해 불을 끄고 불길이 커져 진압이 어려우면 신속하게 대피한다.

대피 시에는 물에 적신 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막은 채 불이 난 반대 방향의 유도표지를 따라 피난통로와 비상구를 이용한다. 승강기는 정전 등으로 고립될 수 있으니 반드시 계단을 이용하도록 한다.

특히, 대피 중 문을 열기 전에는 문 손잡이가 뜨거운지 확인해야 하고 열었던 문은 꼭 닫도록 한다. 문을 열어두면 문을 통해 유입된 산소로 화재가 더욱 빠르게 진행되기 쉽고, 유독가스와 연기가 유입돼 매우 위험하기 때문이다.

또한 아파트 화재의 경우 현관을 통한 대피가 어려우면 발코니에 옆집과 연결된 경량칸막이, 아래로 연결되는 간이 사다리·완강기(10층 이하) 등을 통해 탈출하거나 비상 대피공간으로 피해야 한다.

더불어 평소 위급상황에 대비해 피난동선 등을 미리 파악해두고 비상구의 앞쪽이 물건 등으로 가려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평상시 화재 등에 대한 대비도 중요하다.

집 안의 소화기는 2개 이상을 구비해 하나는 피난 시 사용할 수 있도록 현관에 두고, 나머지 하나는 화기 취급이 많은 주방에 두는 것이 좋다. 이 때는 주방용인 케이(K)급 소화기를 갖추도록 한다.

화재 발생에 취약한 단독주택은 주택화재경보기(단독경보형감지기)를 구획된 공간(거실, 주방, 방)마다 설치하도록 한다.

조상명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해마다 화재로 안타까운 인명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화재가 발생하면 가장 위험한 연기와 유독가스를 피해 주저하지 말고 즉시 대피해 소중한 생명을 지켜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5:30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5:30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5:30 02/03
  • 두바이유 : 80.90하락 2.715:30 02/03
  • 금 : 1930.80하락 1215:30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