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 수출 80억달러 돌파… 경기 둔화 속 역대 최고 경신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11월까지의 누적 농식품 수출액이 80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사진은 주요 농식품 수출 품목 중 하나인 배./사진=이미지투데이
전 세계적인 경기 둔화로 올해 우리나라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농식품 수출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1~11월 누적 농식품 수출액이 80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전년동기대비(77억7000만달러) 4.0% 증가한 수치다.

농식품 수출액은 지난해 85억6000만달러를 달성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후에도 지속해서 성장세를 보이다가 올해 11월 누계 기준으로도 최고치를 보였다.

일본의 엔저, 미국 인플레이션 장기화, 소비위축 등 주요 수출시장 여건이 악화된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농식품부는 해외 K-푸드 페어 개최, 한류 드라마 연계 홍보 등 다양한 마케팅을 추진했다. 이런 정책적 지원을 바탕으로 배, 유자 등 신선 농산물과 라면, 쌀 가공식품, 커피 조제품 등 다양한 가공식품이 수출 성장세를 나타냈다.

품목별 수출액을 보면 올해 11월까지 누적 기준 배 6060만달러(3.8%), 유자(차) 4890만달러(5.3%), 쌀 가공식품 1억6350만달러(10.7%), 라면 6억9600만달러(14.5%), 커피 조제품 3억410만달러(6.7%) 등이다.

배는 수요가 높은 추석 시기에 맞춰 최대 시장인 미국으로 원활한 공급을 위해 농식품 전용선복(전용 선적 공간)을 확대 운영한 점이 주효했다. 동남아 등에서도 한국산 배의 우수성을 홍보해 수출 증가로 이어졌다.

쌀 가공식품은 건강에 대한 관심과 간편식 선호 증가로 즉석밥, 떡볶이 등의 수출이 크게 늘었다. 라면은 한류 콘텐츠와 다양한 제품 개발로 해외에서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런 상승세와 함께 연간 90억달러 이상 농식품 수출을 달성하기 위해 주요 18개 수출국에서 연말 연초 대규모 마케팅을 펼친다. 환율 변동성 심화 등 대내외 여건 악화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해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한다.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물류 지원을 강화한다. 신선도 유지 문제 등으로 물류 부담이 큰 농산물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겨울철 본격 출하기를 맞은 딸기는 국적 항공사와 협력해 동남아 지역으로 매일 운송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일본, 중국, 미국, 아세안 등 주요 수출시장을 중심으로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인다. 아울러 엔저 등 환율변동 위험을 수출업체가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수출보험 지원을 확대한다. 기존 수출업체당 8000만원이었던 지원한도를 1억원으로 늘린다. 일본으로 수출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단기수출보험의 자부담도 내년 6월까지 면제할 계획이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