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카타르] 日 관방부장관 "한국과 8강에서 만났으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하라 세이지 일본 관방부장관이 카타르월드컵 8강에서 한일전을 보고 싶다는 의견을 밝혔다./사진=뉴스1
오는 6일 한국의 16강전이 열리는 가운데 일본 내각관방 부장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에서 한일전이 성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일본 현지 매체에 따르면 기하라 세이지 일본 내각관방 부장관은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과 일본이 16강전에서 강팀을 상대로 승리하는 것을 전제로 한일전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은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각각 조 2위와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6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과 경기를 펼친다. 일본은 같은 날 0시 크로아티아와 붙는다. 한국과 일본이 모두 승리할 경우 월드컵 8강 한일전은 오는 10일 0시에 열린다.

기하라 부장관은 '일본 대표팀이 처음으로 월드컵 8강에 진출하면 '국민영예상'을 수여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이르다. 확실히 응원하고 그것으로 생각하자"고 답했다.

국민영예상은 일본 총리가 스포츠 분야에서 큰 공적을 세운 선수에 수여하는 상이다. 지금까지 26명의 선수와 1개 단체가 수상했으며 1호 수상자는 일본 프로야구의 전설 오 사다하루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