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이태원 참사 유족에 '마약 부검' 요청?…檢차원 지시 없었다"

MBC 보도 반박…"검사가 개인 판단으로 언론보도 언급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2022.8.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2022.8.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대검찰청은 4일 검찰이 이태원 참사 유족에게 마약 관련 피해자의 부검을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MBC 스트레이트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마약 부검을 요청한 검사들이 있다. 검찰 차원의 지시가 있었던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취지로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MBC는 이태원 참사 이튿날 희생자의 시신이 옮겨진 광주의 한 장례식장에 광주지검 검사가 찾아와 유족에게 마약 관련 소문을 언급하면서 부검할 뜻이 있는지 물었다고 보도했다. 다른 지역에서도 검찰의 마약 관련 부검 제안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대검은 "이태원 참사 직후 검찰은 전국 19개 검찰청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희생자 158명에 대해 직접 검시를 진행해 유족에게 인도했고, 그중 유족의 요청이 있었던 3명에 대해서만 유족의 뜻을 존중해 예외적으로 부검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외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대검에서 일선 검찰청에 마약과 관련한 별도의 지침을 내린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대검은 "다만 광주지검 검사가 유족께 검시 및 부검 절차와 관련된 설명을 드리는 과정에서 개인 판단으로 당시 일부 언론보도 내용을 언급했을 뿐"이라며 "이는 마약과 관련해 부검을 요청하는 취지는 아니었고, 역시 유족의 의사를 존중해 부검하지 않고 시신을 인도했다"고 설명했다.

또 "검찰 구성원은 다시 한 번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