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5일 띠별 운세

87년생, 할 수 있을 때 해야 합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5일 띠별 운세

2022년 12월 5일 (음력 11월 12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호흡기 질환 주의해야 합니다.
48년 무자생 안타까움이 있습니다.
60년 경자생 항상 신중해야 합니다.
72년 임자생 백지장도 맞들면 낫습니다.
84년 갑자생 위로가 필요하겠습니다.
96년 병자생 마음이 너무 아프겠습니다.

소띠

37년 정축생 신뢰는 중요합니다.
49년 기축생 시작이 반입니다.
61년 신축생 좋은 일이 생기겠습니다.
73년 계축생 자신은 소중한 것입니다.
85년 을축생 밝게 행동하세요.
97년 정축생 견뎌내야 합니다.

범띠

38년 무인생 몸을 살펴주세요.
50년 경인생 건강이 재산입니다.
62년 임인생 지킬 수 있을 때 지키세요.
74년 갑인생 오해가 있을 수 있습니다.
86년 병인생 한걸음씩 나아가세요.
98년 무인생 경험치는 중요합니다.

토끼띠

39년 기묘생 할 수 있는 만큼만 하세요.
51년 신묘생 오지랖을 부려서는 안 됩니다.
63년 계묘생 할 일을 미루지 마세요.
75년 을묘생 2023년 주위를 대비해야 합니다.
87년 정묘생 할 수 있을 때 해야 합니다.
99년 기묘생 단순하게 생각할수록 좋아요.

용띠

40년 경진생 신중한 발언을 하세요.
52년 임진생 고이 간직하도록 하세요.
64년 갑진생 항상 떠올리세요.
76년 병진생 곁에 있는 사람을 생각하세요.
88년 무진생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습니다.
00년 경진생 살아갈 수 있는 힘을 기르세요.

뱀띠

41년 신사생 욕심을 부려서는 안 됩니다.
53년 계사생 눈치껏 행동하세요.
65년 을사생 평등해야 합니다.
77년 정사생 유익한 하루입니다.
89년 기사생 점잖게 해보세요.
01년 신사생 이미지를 바꿔보세요.

말띠

42년 임오생 가르침을 본받으세요.
54년 갑오생 정성을 헛되게 해서는 안 됩니다.
66년 병오생 할 말만 하도록 하세요.
78년 무오생 운의 기운이 솟아오릅니다.
90년 경오생 속도가 붙겠습니다.
02년 임오생 다치지 않도록 하세요.

양띠

43년 계미생 과거에 얽매이지 마세요.
55년 을미생 지나간 시간에 미련을 버리세요.
67년 정미생 앞으로를 계획하세요.
79년 기미생 직관을 가지고 편하게 봐야 합니다.
91년 신미생 궁금한 건 물어보는 게 좋습니다.
03년 계미생 투덜대면 안됩니다.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표정을 숨기도록 하세요.
56년 병신생 체온을 높이도록 하세요.
68년 무신생 기억하도록 하세요.
80년 경신생 살아가는 이유를 알게 될 것입니다.
92년 임신생 공든 탑이 무너질 수 있습니다.
04년 갑신생 빈틈을 내어주어선 안 됩니다.

닭띠

45년 을유생 신념이 있어야 합니다.
57년 정유생 순발력이 뛰어납니다.
69년 기유생 너무 서두르지 마세요.
81년 신유생 순서있게 하나씩 해결하세요.
93년 계유생 두려움을 버리세요.

개띠

46년 병술생 절실한 마음이 필요합니다.
58년 무술생 느끼게 될 것입니다.
70년 경술생 슬픔을 애써 숨기지마세요.
82년 임술생 때론 의지해도 괜찮습니다.
94년 갑술생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됩니다.

돼지띠

47년 정해생 빠른 판단이 필요합니다.
59년 기해생 우선순위를 알아야 합니다.
71년 신해생 행복할 것입니다.
83년 계해생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겠습니다.
95년 을해생 힘겨움도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 67%
  • 33%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