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화끈한 공격 자랑한 잉글랜드, 세네갈 완파하고 8강 진출

헨더슨·케인·사카 연속골로 3-0 승리…프랑스와 격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강 진출에 성공한 잉글랜드.  ⓒ AFP=뉴스1
8강 진출에 성공한 잉글랜드.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하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8강에 올랐다.

잉글랜드는 5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16강전에서 조던 헨더슨, 해리 케인, 부카요 사카의 연속골로 3-0 완승을 거뒀다.

세네갈을 상대로 3골을 몰아친 잉글랜드는 지금까지 4경기에서 12골을 기록, 경기당 평균 3골이라는 놀라운 득점력을 선보이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2연속 8강에 진출한 잉글랜드는 '라이벌' 프랑스와 4강 진출을 두고 격돌한다. 잉글랜드와 프랑스가 월드컵 본선에서 붙는 것은 지난 1982년 스페인 월드컵 이후 40년 만으로, 당시에는 잉글랜드가 3-1로 승리한 바 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8강 진출을 노렸던 세네갈은 잉글랜드의 공격력에 고전, 4경기 만에 대회를 마쳤다.

잉글랜드가 초반부터 점유율을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했지만 마무리 패스와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지며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잉글랜드의 공세를 막아낸 세네갈은 공격수들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역습으로 반격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세네갈이 공 점유율까지 가져오면서 주도권을 잡기 시작했다. 하지만 전반 31분 불라이 디아의 슈팅이 조던 픽포드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리드를 잡는데 실패했다.

잉글랜드의 공격수 해리 케인.  ⓒ AFP=뉴스1
잉글랜드의 공격수 해리 케인. ⓒ AFP=뉴스1


위기를 넘긴 잉글랜드는 전반 39분 찾아온 한 번의 기회를 골로 연결했다. 잉글랜드는 세네갈 공격을 차단한 뒤 빠르게 전진했고, 조던 헨더슨이 주드 벨링엄의 도움을 받아 그대로 골을 터뜨렸다.

기세를 탄 잉글랜드는 전반 추가 시간 2번째 골을 넣었다. 앞선 3경기에서 도움만 3개를 기록 중이던 케인이 필 포든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세네갈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6골을 기록, 득점왕에 올랐던 케인은 4경기 만에 이번 대회에서 첫 득점을 올렸다. 또한 케인은 이 골로 메이저 대회 11호골(월드컵 7골?유로 4골)을 신고, 게리 리네커(10골)가 갖고 있던 잉글랜드 메이저 대회 최다 득점 기록을 경신했다.

세네갈은 후반 시작과 함께 파페 사르, 셰이크 디엥, 파페 게예를 동시에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지만 효과는 미미했다. 오히려 득점은 잉글랜드에서 나왔다.

앞서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한 포든이 후반 1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골문 앞으로 낮게 깔아준 공을 사카가 쇄도하며 밀어 넣으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잉글랜드는 후반 중반부터 사카와 포든, 벨링엄 등 주전을 빼며 여유있는 경기 운영 끝에 3골 차의 완벽한 승리를 챙겼다.



 

  • 0%
  • 0%
  • 코스피 : 2416.08하락 0.8812:50 03/23
  • 코스닥 : 820.13상승 6.712:50 03/23
  • 원달러 : 1279.00하락 28.712:50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2:50 03/23
  • 금 : 1949.60상승 8.512:50 03/23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국토위 전체회의,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 [머니S포토] 이종섭  장관 "북한이 어제 쏜 순항미사일은 4발"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