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식물'에서 음식문화의 중심으로…세상을 바꾼 10개의 토마토 [신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상을 바꾼 10개의 토마토
세상을 바꾼 10개의 토마토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신간 '세상을 바꾼 10개의 토마토'는 식민개척자들이 멕시코 땅에서 토마토 씨앗을 유럽에 들여온 이후 토마토와 그 작은 열매채소를 둘러싸고 벌어진 경제·문화·사회사적 변화를 촘촘하게 탐색했다.

토마토는 수천 년 전부터 멕시코 땅에서 재배돼온 채소다. 아즈텍 사람들은 '시토마틀'이라고 불렀다. 수프나 스튜로 조리해서 먹고, 생으로 잘라 칠리와 허브를 곁들여 소스로 먹거나 고추 감자와 함께 볶아 먹었다.

토마토가 유럽에 유입된 시기는 154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스페인 정복자 에르난도 코르테스는 멕시코를 정복한 뒤 가져온 한 줌의 토마토 씨앗을 유럽에 가져왔다.

당시 이탈리아 사람들이 이 최신 수입품에 붙인 이름은 '황금빛 사과'를 뜻하는 포모도로였다. 당시 토마토는 호박에 가까운 모양이었고, 식용으로 여겨지지 않았다. 토마토는 관상용이었다. 이후 300년동안 토마토는 이탈리아 요리에서 어떤 위치도 갖지 못했다.

초기 아메리카에선 토마토에 독이 있다고 믿었고 대부분은 "역겹고 혐오스럽다"며 싫어했다. 미국의 초기 정물화가인 라파엘 필이 1810년께 그린 정물화에 등장하는 토마토 역시 피사 대성당의 호박 혹은 피망처럼 생긴 토마토와 비슷한 모습이다.

토마토가 혐오스런 대상에서 식탁으로 이동하게 된 계기에는 1820년 9월26일 뉴저지주 세일럼의 로버트 기번 존슨 대령의 일화가 있다. 존슨 대령은 토마토가 가득 든 바구니를 들고 법원 계단 꼭대기에 올라가 즙이 뚝뚝 떨어지는 토마토를 배어 물며 이 열매가 무해할 뿐 아니라 영양도 풍부하다는 걸 증명했다고 알려진다.

토마토는 이후 인기 과일이 되고 세일럼은 미국 최고 토마토 산지가 된다. 여기에는 1830년대 건강 신드롬이 한몫했다. 건강에 대한 대중의 갑작스런 관심은 유럽을 휩쓸던 콜레라 대유행에 의해 촉발, 영양식으로 토마토 광풍이 불게 된다. 매끼 식탁에 토마토가 올랐으며, 가짜 약장수들이 판을 쳤다.

책에는 가난한 나폴리 마을의 전설이 된 마르게리타 피자, 통조림을 만들고 버려진 찌꺼기를 모아 토마토 케찹이라는 혁신 조미료를 탄생시킨 불세출의 사업가, 무솔리니의 파스타 금지령에 대항해 시에스타 마저 거부하고 거리로 나와 시위를 벌인 남부 이탈리아인들 등의 이야기도 담겼다.

◇ 세상을 바꾼 10개의 토마토/ 윌리엄 알렉산더 씀/ 이은정 옮김/ 황소자리/ 2만2000원.



 

  • 0%
  • 0%
  • 코스피 : 2485.54상승 16.8913:58 01/27
  • 코스닥 : 740.68상승 1.7413:58 01/27
  • 원달러 : 1230.80상승 0.113:58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3:58 01/27
  • 금 : 1930.00하락 12.613:58 01/27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