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희생자 마약부검 지침 없었다"… 대검, 언론보도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검찰청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에 대한 마약부검 지시 의혹을 반박했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이태원 참사 현장 인근에 마련된 추모 장소. /사진=뉴시스
대검찰청이 마약 의심 여부 확인을 위해 이태원 핼러윈 참사 희생자 부검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반박했다.

5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검은 지난 4일 "이태원 참사 직후 일선 검찰청에 검시 업무를 수행할 때 희생자의 시신을 신속하게 유족에 인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유족이 원하는 경우에만 그 의견을 존중해 부검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MBC는 이태원 참사 관련 마약 관련 부검을 요청한 검사가 있다며 검찰의 지시가 있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대검은 "이태원 참사 직후 검찰은 전국 19개 검찰청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희생자 158명에 대해 직접 검시를 진행해 유족에 인도했고 그중 유족의 요청이 있었던 3명만 유족의 뜻을 존중해 예외적으로 부검을 했다"며 "그외 이태원 참사에 관해 대검에서 일선 검찰청에 마약과 관련한 별도의 지침을 내린 사실은 없다"고 전했다.

다만 광주지방검찰청 소속 검사가 마약에 관한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유족에게 검시와 부검 절차를 안내한 바는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검은 "개인 판단으로 일부 언론을 언급했고 마약과 관련된 부검을 요청하는 취지가 아니었다"며 "유족의 의사를 존중해 부검하지 않고 시신을 인도했다"고 설명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