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美 얼티엄셀즈와 음극재 공급계약… 9393억원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얼티엄셀즈와 9393억원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에서 자동화 로봇을 활용해 음극재를 제조하고 있는 모습. /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얼티엄셀즈와 인조흑연 음극재 대규모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소재 국산화를 넘어 첫 수출 성과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4일 얼티엄셀즈와 9393억원 규모의 음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내년부터 오는 2028년까지 6년간 포항공장에서 생산한 인조흑연 음극재를 얼티엄셀즈에 공급할 계획이다.

인조흑연 음극재는 배터리 충전속도를 높이고 수명을 늘리는 특성이 있어 전기차 배터리에 주로 사용된다. 원료조달이 어렵고 제조비용이 비싸 주로 중국에서 생산됐으나 포스코케미칼이 2021년 12월 포항공장을 준공해 국산화가 이뤄졌다.

포스코케미칼은 흑연 원료인 침상코크스를 탄소 소재 자회사인 피엠씨텍에서 공급받을 수 있다. 원료부터 최종 소재 생산까지의 밸류체인 전체를 내재화했다는 평가다. 독자 개발한 제조 기술과 스마트팩토리 공정을 도입해 제조비용 절감과 실시간 품질 관리가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자동차사 및 배터리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한 북미·유럽 현지에서의 음극재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 등 권역별 공급망 강화 정책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지난 5월 GM과 캐나다 퀘벡에 양극재 합작사 얼티엄캠을 설립했으며 올해 약 21조원 이상의 양극재를 북미와 한국에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원료부터 소재 생산까지 완전한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갖춘 사업경쟁력이 수주 결실로 이어졌다"며 "양·음극재 사업을 균형 있게 성장시켜 글로벌 탑티어 배터리소재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