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권영세 판문점 방문에 "죄지은 놈이 겁 많기가 일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판문점을 방문한 권영세 통일부 장관을 향해 북한이 5일 '꼴불견'이라고 비아냥댔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경기 파주에 위치한 판문점을 방문해 유엔사 군정위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는 권 장관(왼쪽 세 번째). /사진=뉴스1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최근 처음으로 판문점에 방문한 것을 두고 북한이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5일 권 장관을 향해 "공포에 질린 눈으로 여기저기 두리번거리며 '대화'와 '진정성'과 같은 낱말을 외우다가 북한의 '핵위협'과 '도발'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청을 돋구어댔다"며 "죄지은 놈이 겁 많기가 일쑤"라고 비꼬았다.

매체는 "나중에는 그 누구의 '체제안전'이니 '미래'니 '근본적인 고민'이니 하며 우리의 신성한 존엄과 체제까지 감히 걸고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의 한갖 충견이고 식민지 괴뢰인 주제에 그 누구의 '안전'과 '미래'를 입에 올린 것 자체가 꼴불견의 극치"라며 "지금 과연 누가 안전과 미래를 걱정해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권 장관은 지난달 29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해 "더 이상 북한은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진정성을 왜곡하지 말고 우리의 제안에 호응해 오기를 바란다"며 남북 대화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엔 대북 제재든 우리 자체 제재든 이런 부분들에 대해선 그때그때 필요한 범위 내에서 얼마든지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핵에 대해 권 장관은 "북한이 지금과 같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고 도발을 반복해서는 번영은 고사하고 북한의 체제 안전을 유지하는 데 더 어려움만 가중시킬 것"이라며 "북한 지도부는 주민들뿐만 아니라 지도부의 미래를 생각해서도 하루빨리 핵개발·미사일 도발을 멈추고 우리와 대화를 통해 한반도 미래를 진정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방향으로 근본적 고민과 그에 따른 결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9.91상승 11.7213:57 02/07
  • 코스닥 : 770.72상승 9.3913:57 02/07
  • 원달러 : 1256.80상승 413:57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3:57 02/07
  • 금 : 1879.50상승 2.913:57 02/07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