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포항 앞바다서 6.5m 밍크고래 혼획…1억원 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항 남구 장기면 양포항 앞바다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해당 고래는 수협을 통해 1억 40만 원에 위판됐다./사진제공=경북 포항해양경찰서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앞바다에서 죽은 밍크고래 1마리가 발견됐다.

5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30분쯤 연안자망 어선 선장 A씨가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항 동방 11㎞ 해상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밍크고래를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죽은 채 발견된 밍크고래는 수컷으로 길이 6.5m, 둘레 3.15m 크기이며, 수협을 통해 1억 40만 원에 위판됐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해상 또는 해안가에서 고래를 발견할 시 가까운 해양경찰 파출소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468.65상승 40.0818:05 01/26
  • 코스닥 : 738.94상승 6.5918:05 01/26
  • 원달러 : 1230.70하락 118:05 01/26
  • 두바이유 : 83.52하락 0.3618:05 01/26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6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 [머니S포토] 산업부 이창양 "산업혁신으로 위기 돌파"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새해도 금리 관련 불확실성 여전… 실물경제 위축 우려"
  • [머니S포토] 미치에다 슌스케 내한 "韓 환대 따뜻… 감동받았다"
  • [머니S포토] 제2의 BTS 꿈꾸는 'TXT'  신보 더블밀리언 돌파 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