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코인 시장, 내년 시가총액 최대 1.5조억달러까지 반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빗 리서치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내년 상반기 가상자산 시장의 시가총액이 반등할 것이라고 5일 전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은 올해 침체기를 걷고 있는 가상자산 업계가 오는 2023년 시가총액이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부 통제에 실패한 모습을 여러 차례 보인 만큼 규제 바람에 직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빗 산하의 코빗 리서치센터는 내년도 가상자산 시장을 전망하는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코빗 리서치센터는 출범 1년을 맞아 정석문 리서치센터장과 세 명의 연구원이 각자 내년 가상자산 시장을 전망했다. 코빗 리서치센터는 가상자산 시장 트렌드를 ▲가상자산 시가총액 반등(정석문 센터장) ▲가상자산 제도권 편입 확대(최윤영 연구원) ▲신뢰도 제고 및 가치 창출(정준영 연구원) ▲스테이블코인·디파이·전통 금융기관의 시너지 발휘(김민승 연구원)의 4가지 측면으로 꼽았다.

정석문 리서치센터장은 가상자산 시가총액이 반등할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 미국 연준의 통화 긴축 정책에 따른 위험자산 회피 현상으로 테라-루나 사태를 포함해 셀시우스, 3AC, FTX와 같은 시파이(CeFi, Centralized Finance) 기업들이 무너졌다. 한때 3조 달러를 바라보던 가상자산 시가총액은 현재 8000억달러 수준에 머물고 있다. 시장 침체에도 가상자산 업계의 투자, 연구 개발, 채용 등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업계의 기초체력이 개선된 것으로 판단했다.

정 센터장은 내년 상반기 중 인플레이션 수치가 안정을 찾아 위험자산 전반에 대한 수요 회복으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2023년 가상자산 시장과 2019년 시장의 유사성을 짚었다. 대중들은 2018년 가상자산 폭락으로 2019년에도 그 영향이 이어졌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2019년 한 해의 비트코인 수익률은 92%에 달했다는 설명이다. 정 센터장은 이를 고려해 내년도 가상자산 시가총액이 현재 8000억 달러에서 최대 1조5000억달러까지 반등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준영 연구원은 올해 가상자산 관련 기업들이 여러 내부 통제에 실패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가상자산 관련 규제들이 구체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증권성 판단 여부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리플(Ripple) 간 소송 결과와 함께 지난 6월 루미스와 질리브랜드 상원의원이 발의한 책임 있는 금융혁신 법안(RFIA)의 통과 여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증권법 적용 여부와는 별개로 각종 법안에서 투자자 보호 측면이 더욱 강조될 것으로 예측했다.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올해 가상자산 시장의 침체 속에서도 많은 투자자들이 코빗 리서치에 깊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했다"며 "코빗 리서치센터는 앞으로도 꾸준히 가상자산 관련 양질의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투자자들의 정보 비대칭성 해소 및 건전한 가상자산 투자 문화 조성을 통해 거래소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이바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