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식수 제안"… 풀무원, 디지털 전환 가속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풀무원의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이 권장 식수를 제안하는 '식수 예측 시스템'을 급식 사업장에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사진=풀무원
풀무원이 빅데이터 기반 식수 예측 시스템을 급식 현장에 도입하는 등 디지털 전환(DX)에 속도를 내고 있다.

풀무원의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는 최근 3년간의 식사 이용 패턴을 분석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이 권장 식수를 제안하는 '식수 예측 시스템'을 급식 사업장에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풀무원이 도입한 식수 예측 시스템은 현장 매니저가 시스템에 다음 주에 제공할 끼니별 메뉴를 선택해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과거의 경험적 데이터에 기반해 권장 식수를 예측하고 현장 매니저에게 예측 식수를 권장하는 방식이다. 현장 매니저는 인공지능이 제안한 권장 식수를 고려해 식자재를 발주하고 실제 현장에서 조리할 식수를 결정한다.

식수 예측에 활용되는 과거의 경험 정보는 날씨, 공휴일 등의 외부 요인 데이터와 급식 사업장별 최근 3년간의 식사 이용 패턴, 메뉴 특징 등 메뉴 선택에 영향을 주는 데이터다. 인공지능은 이러한 경험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비자의 식사 이용 특성을 파악해 식수 예측 모델링을 수행해 권장 식수를 예측한다.

풀무원은 현재 세 군데 대형 급식 사업장에서 '식수 예측 시스템'을 운영 중이며 오는 2026년까지 푸드앤컬처 급식 사업장 100여 곳에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이우봉 풀무원푸드앤컬처 대표는 "이번 식수 예측 시스템 도입은 잔반 발생으로 인한 사회적, 환경적 비용 절감은 물론 현장 매니저의 업무 효율화, 급식 만족도 제고 측면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풀무원푸드앤컬처는 '바른 먹거리로 사람과 지구의 건강한 내일을 만드는 기업' 미션 아래 데이터 기반의 식수 예측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급식 사업뿐 아니라 푸드 서비스 전반에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18:05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18:05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18:05 02/06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6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