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6일 '총파업' 강행… "총회·조퇴·휴가 등 모든 수단 동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물연대 총파업 12일째인 5일 오전 광주 북구 양산동 코카콜라 광주공장 앞에서 노조원들이 안전운임제 확대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정부와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민주노총이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화물연대 총파업에 정부가 내린 '업무개시명령'을 규탄하고 이들의 투쟁을 총력 지지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시멘트에 이어 정유와 철강 분야 등에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5일 민주노총 등은 국회 앞에서 '화물연대에 대한 전방위 탄압 중단 촉구와 윤석열 정권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은 "이번 화물연대의 파업은 지난 6월 화물연대와 정부 간 협의가 있었지만 정부가 최소한의 합의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것에서 기인한다"며 "윤 정권의 위헌 및 위법적 행태가 문제고 이들은 국제노동기준과 국제인권법 등을 무시하는 무도한 행태를 전방위적으로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오는 6일부터 전국 15개 지역에서 진행될 동시다발 총파업은 쟁의권이 있는 사업장이 연대해 파업을 벌인다. 총회나 조퇴, 휴가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민주노총 전체 조합원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투쟁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들어가는 6일에 국무회의가 소집돼 있어 이날 곧바로 정유·철강 운송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될지 주목된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4일 화물연대 파업 관련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집단운송거부를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불법 행위와 폭력에 굴복하면 악순환이 반복된다"며 "어떤 불법과도 타협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또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거부 미참여자와 업무복귀자들에 대해 쇠구슬을 쏘는 등 폭력행위가 이어지자 이를 '범죄'라고 했다. 민노총의 총파업 예고에 대해선 '정치 파업'이라 규정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전날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화물연대의) 정상적 업무 복귀가 문제해결의 지름길"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