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석 "10위권 경제대국, 또 백신 구걸하러 다녀야 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발생할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투자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 위원장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 세계 10위권에 드는 경제대국의 위상에 걸맞지 않게 또 백신을 구걸하고 치료제를 구하러 다녀야 하겠는가"

정기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위원장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대규모 감염병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감염병 연구개발 거버넌스를 강화하고 전략적인 투자와 개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발생할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 기술을 육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 위원장은 "지금도 (백신과 치료제 기술 확보가) 늦었다"면서 "백신과 치료제는 민관이 협력해 핵심 기술을 선정하고 집중적으로 육성하며 임상연구 지원과 관련한 인프라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 규모에 비해 백신 주권을 갖추지 못한 현실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정 위원장은 "우리가 백신 주권을 외친 지 10년이 훨씬 넘었다"며 "충분한 경제력을 갖춘 나라에서 어떤 준비를 못했기에 우리는 백신에 대해 선진국 대열에 끼지 못하는 것인가"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백신과 치료제) 연구개발 비용은 세계적으로 굉장히 높은 편"이라며 "그렇게 많은 돈을 투자했는데 정작 급할 때 쓸 수 있는 백신과 치료제는 왜 이렇게밖에 되지 않았는지, 국산 백신 하나 개발로 끝나버렸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8월 정부가 발표한 정부예산안을 살펴보면 한국의 내년 연구개발 예산은 30조7000억원이다.

정 위원장은 "코로나19와 같은 긴급상황에서 기존에 개발된 시스템과 기술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연계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감염병 긴급대응 연구개발 체계가 마련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