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림 24점' 현대모비스, DB 꺾고 공동 2위로 점프

83-70 제압, DB는 8위로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밑슛을 시도하는 울산 현대모비스의 외국인 선수 게이지 프림.(KBL 제공)
골밑슛을 시도하는 울산 현대모비스의 외국인 선수 게이지 프림.(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원주 DB를 완파하고 공동 2위로 도약했다.

현대모비스는 5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2-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DB를 83-70으로 제압했다.

2연패를 끊은 현대모비스는 시즌 10승(7패)째를 거두며 고양 캐롯과 공동 2위가 됐다. 선두 안양 KGC(15승4패)와는 4경기 차다.

반면 DB는 7승10패로 공동 7위에서 8위로 하락했다. 최하위 전주 KCC, 수원 KT(6승11패)와는 1경기 차에 불과하다.

현대모비스는 게이지 프림이 24점 12리바운드, 론제이 아바리엔토스가 15점 6어시스트로 공격을 이끌었다. 서명진도 14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승리에 일조했다.

1쿼터를 24-21로 근소하게 앞선 채 마친 현대모비스는 2쿼터 들어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쿼터 중반 DB의 득점을 약 3분 동안 봉쇄하면서 아바리엔토스 3점슛을 시작으로 9점을 몰아넣어 39-27로 달아났다. 이후 프림까지 득점에 가세하면서 쿼터 종료 2분39초 전에는 45-29, 16점 차까지 벌어졌다.

승부의 추는 3쿼터에서 완전히 기울어졌다. 현대모비스는 3쿼터에서 외곽슛을 1개도 넣지 못한 DB를 12점으로 묶으면서 프롬과 아바리엔토스를 앞세워 격차를 더 크게 벌렸다. 3쿼터까지 종료됐을 때 스코어는 67-47이었다.

DB는 4쿼터에서 10점을 넣은 레나드 프리먼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으나 전세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현대모비스는 선수를 고르게 기용하며 여유있게 승리를 챙겼다.

DB는 프리먼이 21점 11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전체적으로 슛 난조를 보였다. 3점슛을 14개 시도해 1개만 성공시키는 등 필드골 성공률이 40%에 그쳤다.



 

  • 0%
  • 0%
  • 코스피 : 2437.48상승 12.414:12 02/01
  • 코스닥 : 750.09상승 9.614:12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4:12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4:12 02/01
  • 금 : 1945.30상승 6.114:12 02/01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