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희 26점 10리바운드' BNK, KB에 69-60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BNK의 이소희.(WKBL 제공)
부산 BNK의 이소희.(W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가 더블 더블로 맹활약한 이소희를 앞세워 청주 KB를 제압했다.

BNK는 5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KB에 69-60으로 이겼다.

8승3패가 된 2위 BNK는 선두 아산 우리은행(9승1패)을 1.5경기 차로 쫓았다. KB와의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2승1패로 우위를 점했다.

반면 3연패를 당한 KB는 2승9패로 최하위 부천 하나원큐(1승9패)와 0.5경기 차로 좁혀졌다.

BNK에서는 이소희가 26점 10바운드로 공격을 이끌었는데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 및 리바운드 타이 기록을 세웠다. 김한별(12점 9리바운드)과 안혜지(12점 7어시스트), 진안(11점 10리바운드)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려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 11월25일 KB에 54-62로 패한 BNK는 이날도 초반부터 고전했다. 전반에만 3점슛 2개 포함 14점을 넣은 이소희 외 다른 선수들이 부진하면서 3쿼터 약 5분이 지났을 때는 KB에 33-35로 밀렸다.

하지만 김한별의 득점포가 폭발하면서 흐름이 바뀌었다. 김한별은 자유투 2개 중 1개를 성공시키며 감을 찾더니 쿼터 4분19초 전 2점슛을 넣어 전세를 뒤집었다. 기세를 높인 BNK는 이소희와 안혜지, 김한별이 차례로 득점에 성공하며 44-35로 달아났다.

강이슬에게 자유투 2개를 허용했으나 김한별이 쿼터 종료 7초 전에 2점을 추가, 46-37로 앞선 채 3쿼터를 마쳤다.

4쿼터에서는 이소희의 활약이 더욱 돋보였다. KB에 추격을 허용하자 과감한 돌파에 이은 골밑 득점으로 흐름을 가져왔고, 경기 종료 3분28초 전에는 3점슛을 넣어 63-47까지 벌렸다.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은 외곽포였다.

KB에서는 강이슬이 22점 9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3.23하락 0.2918:05 01/27
  • 금 : 1930.00하락 12.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