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첫 국빈 만찬 靑영빈관서 진행…역사와 전통 계승"

"국내외 귀빈과 정서적 유대감 형성…관람객 불편 최소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5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양국간 주요 협정 및 양해각서(MOU) 서명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2.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이 5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양국간 주요 협정 및 양해각서(MOU) 서명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2.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대통령실은 5일 윤석열 정부의 첫 국빈 만찬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의 국빈 만찬을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한 것에 대해 "역사와 전통의 계승과 실용적 공간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역사와 전통을 가진 청와대 영빈관에서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국내외 귀빈과 긴밀한 정서적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취임 전 약속대로 청와대를 국민 품으로 돌려드린 만큼 일반인 출입 통제 등 관람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이번 국빈 만찬 행사 준비 때도 영빈관 권역을 제외한 본관, 관저, 상춘재, 녹지원 등은 관람객들에게 정상적으로 개방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대통령실은 앞으로도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청와대 영빈관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는 한편 국격에 걸맞는 행사 진행을 위해 영빈관을 실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