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공은 둥글고 브라질도 진다…벤투호, 최강 넘고 새 역사 쓴다

한국, 6일 오전 4시 브라질과 16강 맞대결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도하(카타르)=뉴스1) 이재상 기자 = 모두가 쉽지 않다고 한다. 브라질과 대한민국이 축구로 겨루게 된다면, 브라질의 우위를 점치는 게 상식적이다. 하지만 공은 둥글고 축구와 스포츠에 '절대'는 없다. 아무리 '축구의 나라' 브라질이라고 해도 완벽하진 않다. 그들도 틈은 있고 종종 패한다.

당장 조별리그 3차전에서 세네갈에 0-1로 덜미를 잡히는 브라질을 보았다. 두려움 없이 도전한다면, 벤투호도 새로운 역사를 만들 수 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분위기는 좋다.

한국은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울버햄튼)의 극적인 결승골로 2-1 역전승, 극적으로 16강에 올랐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조별리그를 뚫은 태극전사들은 이제는 브라질을 넘어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나아가 4강 신화를 이룬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최고 성적을 꿈꾼다.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브라질 대표팀 네이마르.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브라질 대표팀 네이마르.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한국은 지금껏 브라질과 통산 7차례 맞대결을 펼쳐 1승6패로 밀리고 있다. 지난 1999년 3월28일 잠실에서 열린 친선경기로 김도훈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긴 것이 유일한 승리다. 가장 최근 대결은 6월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인데 1-5로 크게 졌다. 황의조(올림피아코스)의 득점이 유일한 위안이었다.

월드컵 통산 최다인 5회 우승에 빛다는 브라질은 이번 대회에서도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 0순위다. FIFA랭킹 28위인 한국과 비교했을 때 객관적 전력에서 크게 앞선다.

모든 포지션에 걸쳐 빈틈이 없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 하피냐(바르셀로나), 카세미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히샬리송(토트넘), 마르퀴뇨스(파리생제르맹), 알리송(리버풀) 등 '별'들이 차고 넘친다.

2014 브라질 월드컵 4강,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서 탈락했던 브라질은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브리엘 제주스(아스널), 알렉스 텔리스(세비야)가 부상으로 이탈하는 악재가 있으나 브라질은 에이스 네이마르가 부상에서 돌아와 공격의 선봉장으로 나설 예정이다.

네이마르는 조별리그 1차전 세르비아전에서 오른 발목 부상으로 쓰러져 2, 3차전에 결장했으나 한국전을 앞두고 몸 상태를 회복했다. 우리로서는 달갑지 않은 복귀다.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전반전 브라질 히샬리송이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전반전 브라질 히샬리송이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스타 군단인 브라질에서도 간판인 네이마르는 통산 A매치 122경기에서 75골을 기록 중이다. 앞으로 2골을 더 넣는다면 삼바군단 최다 득점 보유자인 '축구 황제' 펠레(77골)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한국은 조별리그 때 운영했던 4-2-3-1 전형으로 나설 전망이다. 이번 대회서 2골을 넣은 조규성(전북)이 최전방에 배치되고 2선에는 손흥민, 이재성(마인츠), 이강인(마요르카)이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많은 팬들이 기대하고 있는 이강인이 찔러주고 손흥민이 득점으로 마무리 짓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규성의 스트라이커 자리에는 브라질을 상대로 골을 넣은 경험이 있는 황의조가 선발 출전할 가능성이 있다. 포르투갈전 해결사였던 황희찬의 컨디션에 따라 이강인보다 먼저 필드를 밟을 수도 있다.

중원에서는 변함없이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이 호흡을 맞추며 포백으로는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이 이름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상대문전을 향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상대문전을 향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종아리 부상으로 포르투갈전에 결장했던 김민재의 복귀가 확실시 되지만 만약 결장한다면 권경원(감바 오사카)이 김영권과 짝을 이룰 가능성이 높다. 골키퍼 장갑은 변함없이 김승규(알샤밥)가 낄 전망이다.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 퇴장 징계로 포르투갈전 때 벤치에 앉지 못했던 벤투 감독은 다시 정상적으로 팀을 지휘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브라질전은 이전과 다른 변화가 있다.

조별리그를 모두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했던 것과 달리 이번 경기가 펼쳐지는 도하의 스타디움 974는 태극전사들에게 낯선 장소다.

브라질의 경우 이 경기장에서 스위스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 경험이 있다. 스타디움 974는 이번 대회가 열리는 8개 구장 중 유일하게 에어컨이 설치되지 않았고, 해안가에 위치해 습하고 바람이 많이 분다.

경기 시간도 현지시간으로 한국이 했던 종전 오후 4시, 6시가 아닌 오후 10시에 열린다는 것도 익숙한 환경은 아니다.

각종 변수에도 한국은 우리가 준비했던 축구를 펼치며 세계 최강 브라질에 당당히 맞서 싸운다는 각오다. 벤투 감독은 "우린 잃을 것이 전혀 없다. 중요한 것은 휘슬이 종료될 때까지 뛰려는 의지만 있으면 된다"고 태극전사들을 독려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전차 군단'을 무너뜨리고 카잔의 기적을 썼던 태극전사들이 이번에는 삼바 군단을 누르고 '도하의 기적'을 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최종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쐐기골이 터지자 그라운드에 모여 감격하고 있다. 2018.6.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최종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쐐기골이 터지자 그라운드에 모여 감격하고 있다. 2018.6.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 0%
  • 0%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18:05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18:05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8:05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8:05 01/31
  • 금 : 1939.20하락 6.418:05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