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장군멍군' 일본-크로아티아 16강 1-1…대회 첫 연장전 돌입

마에다 선제골, 페리시치 동점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과의 16강전에서 동점골을 터뜨린 크로아티아.  ⓒ AFP=뉴스1
일본과의 16강전에서 동점골을 터뜨린 크로아티아.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크로아티아와 일본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정규 시간 동안 승부를 내지 못해 대회 첫 연장전에 돌입했다.

크로아티아와 일본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전에서 1-1로 정규시간을 마쳤다.

일본이 전반 43분 마에다 다이젠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크로아티아가 후반 10분 이반 페리시치의 헤딩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앞서 독일, 스페인과의 조별리그에서 선수비 후역습 전술을 들고 나섰던 일본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는 시작부터 강한 압박을 통해 주도권을 잡았다. 다니구치 쇼고의 헤딩 슈팅 등으로 분위기를 주도했다.

초반 일본의 기세에 당황한 크로아티아는 강한 몸싸움을 통해 압박을 하면서 흐름을 가져왔다. 그러나 크로아티아 역시 전반 8분 이반 페리시치가 골키퍼와의 1대1 기회에서 때린 슈팅이 막혀 앞서 나가지 못했다.

크로아티아의 압박을 벗어난 일본이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측면을 활용한 공격으로 득점을 노렸다. 결국 일본은 전반 43분 마에다 다이젠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마에다는 크로아티아 골문 앞에서 발생한 혼전 상황에서 집중력을 발휘,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일본은 이번 대회 4번째 경기 만에 전반전에 골맛을 보며 처음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일본은 앞서 독일, 스페인을 상대로 모두 선제골을 허용한 뒤 2-1 역전승을 거둔 바 있다.

하지만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팀 크로아티아는 이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후반 10분 데얀 로브렌이 오른쪽 측면에서 넘긴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헤딩 슈팅, 골문 구석으로 정확히 밀어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분위기를 가져온 크로아티아는 후반 17분 최전방 공격수 브루노 페트코비치를 빼고 190㎝의 제공권이 좋은 안테 부디미르를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일본은 후반 19분 발이 빠른 공격수 아사노 다쿠마, 미토마 가오루를 투입, 맞불을 놨다.

선수 교체 후 크로아티아는 크로스와 중거리 슈팅을 통해 일본의 골문을 두들겼다. 하지만 루카 모드리치, 페리시치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일본 골키퍼와 수비수에 막혀 역전에 실패했다.

일본도 빠른 역습을 노렸지만 번번이 크로아티아의 수비에 막혀 다시 앞서나가지 못하며 연장 승부로 이어지게 됐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