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손흥민급'이 수두룩했던 삼바군단…브라질은 너무 강했다

16강전서 FIFA 랭킹 1위 브라질에 1-4 패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히샬리송에게 세번째 골을 허용한 대한민국 김민재가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히샬리송에게 세번째 골을 허용한 대한민국 김민재가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우승 후보 0순위인 브라질이 한국을 상대로 세계 정상급의 공격력을 마음껏 뽐냈다. 한국 수비의 핵심인 김민재(나폴리)가 복귀했으나 10명의 월드 클래스 선수들이 만들어내는 공격력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1-4로 완패했다.

지난 2012년 남아공 월드컵 때 아르헨티나전 1-4 패배 후 최다 골차 패배다.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포르투갈을 제압하고 극적으로 16강에 오른 한국은 사상 처음으로 원정 8강 진출에 대한 꿈을 키웠다. 비록 상대가 FIFA 랭킹 1위인 브라질이지만 축구공은 둥글기에 한국은 호기롭게 도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 역시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브라질전은 단판전이기 때문에 한국이 이길 수 있다. 결과는 모르는 것"이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브라질 히샬리송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브라질 히샬리송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하지만 결과는 완패였다. 한국은 브라질과의 개인 기량에서 큰 격차를 드러냈다. 여기에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든 것을 쏟아낸 한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주전들을 아낀 브라질은 체력적인 면에서도 큰 차이를 보였다.

올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무대에 데뷔,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며 가치를 끌어 올리고 있는 김민재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 하피냐(바르셀로나), 히샬리송(토트넘) 등 월드 클래스 공격수를 앞세운 브라질을 막는데 힘에 부쳤다.

브라질의 수비형 미드필더 카세미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중앙 수비수 티아구 실바(첼시), 마르퀴뇨스(파리 생제르맹) 등 수비적인 임무를 띤 선수들도 간헐적으로 공격에 가담, 한국 수비에 부담을 줬다.

오랜 시간 대표팀에서 발을 맞춘 브라질의 공격수들은 이기적인 플레이를 하지 않고 유기적인 패스를 통해 한국 수비에 쉼 없이 균열을 만들었다. 네이마르가 터뜨린 페널티킥 골을 제외한 3골 모두 브라질 공격수들의 개인기와 패스 워크로 만들어내는 등 과정이 완벽했다.

쉽게 말해, '손흥민급' 레벨이 수두룩했다. 이번 대회 조별예선에서 끈끈한 수비로 12년 만에 16강 진출이라는 기적을 쓴 한국이지만 세계적인 선수들로 꾸려진 브라질 앞에서는 한계를 절감하며 대회를 마쳤다.



 

  • 0%
  • 0%
  • 코스피 : 2432.62하락 2.3212:08 03/29
  • 코스닥 : 837.05상승 3.5412:08 03/29
  • 원달러 : 1300.30상승 1.512:08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2:08 03/29
  • 금 : 1973.50상승 19.712:08 03/29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