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벤투 축구 철학 따라준 선수들, 월드컵 무대서 대단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배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배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응원단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브라질전에서 아쉽게 패배한 후배들에게 격려의 말을 남겼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전에서 1-4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 종료 후 배성재 SBS 캐스터는 "결국 1-4 스코어를 극복하지 못했다"며 "큰 점수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4-1로 패했다"고 아쉬워 했다.

이승우 해설위원은 "결과는 졌지만 우리 선수들 정말 자랑스럽다"며 "12년 만에 16강에 올라서 세계 최고의 브라질을 상대로 끝까지 뛰어준 선수들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전했다.

배성재는 "태극전사들 덕분에, 끝까지 투혼 불살라준 도하의 기적 덕분에 12년 만에 월드컵에서 그 어렵다는 한 경기를 더 볼 수 있었다"며 "이번 경험치는 큰 자양분이자 대한민국 축구 역사 큰 이정표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지난 4년간 준비해온 벤투 감독의 축구 철학을 따라줘서 월드컵 무대에서 그 모습을 보여준 건 대단하다"며 "그 선택이 옳았다는 걸 증명해줬고 걸맞은 보상을 받았다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또한 "손흥민 김민재 등 주전 선수들의 부상이 아쉬울 수밖에 없지만 그럼에도 모든 선수가 자신의 기량을 보여주려고 노력했고 포르투갈전 승리로 이끌면서 12년 만에 16강 진출 이뤄낸 건 고맙고 대단하고 칭찬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8:05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8:05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8:05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8:05 02/02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2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