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아쉬운 PK 선언… BBC "정우영은 히샬리송 볼 수 없었다"

공 걷어내려다 접촉…"뒤에서 달려와 부딪혔다"
벤투호, 16강서 브라질에 1-4 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정우영이 브라질 히샬리송에게 파울하고 있다. 이 파울로 대한민국은 브라질에 패널티킥을 허용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정우영이 브라질 히샬리송에게 파울하고 있다. 이 파울로 대한민국은 브라질에 패널티킥을 허용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축구대표팀이 세계 최강 브라질과의 16강에서 대패했다. 기량의 차이는 분명했지만, 그래도 두 번째 실점의 빌미가 된 페널티킥 선언은 아쉬움이 남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 7분 비니시우스에게 선제골을 내준 것을 시작으로 전반 13분 네이마르에게 페널티킥골을 줬고 전반 29분 히샬리송, 전반 36분 루카스 파케타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는 등 전반에만 4실점했다.

특히 전반 15분이 되기 전 두 골을 내주면서 초반 흐름을 내줄 수밖에 없었는데, 두 번째 실점 장면인 페널티킥 선언은 다소 아쉬웠다.

정우영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히샬리송의 발을 건드렸고 그는 넘어져 발을 붙잡고 고통스러워했다. 심판이 이를 반칙으로 보고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정우영은 억울한 표정을 지어보였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영국 BBC는 이 장면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BBC는 "당혹스러운 판정이다. 한국 선수는 히샬리송을 볼 수 없었다"면서 "단지 공을 차는 과정이었고 브라질 선수가 뒤에서 와 방해했다. 페널티킥이 주어져야한다고 확신할 수 없다"고 했다.

또 "파울 장면의 리플레이를 3번이나 봤는데 왜 페널티킥인 지 모르겠다"면서 "어떻게 VAR로 뒤집히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수비수가 공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히샬리송이 뒤에서 달려와 자신을 의식하지 못하는 수비수와 충돌했다"고 밝혔다.

이 골이 경기 결과를 바꿨다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한국으로선 두고두고 아쉬운 판정이 아닐 수 없었다.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18:05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18:05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18:05 02/06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6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