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울먹인 황희찬 "한국 선수로 뛸 수 있는 것이 자랑스럽다"

한국, 최강 브라질과의 16강전서 1-4 완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대한민국 황희찬이 브라질 문전에 중거리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대한민국 황희찬이 브라질 문전에 중거리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26)이 브라질과의 16강전 패배 이후 눈물을 훔쳤다. 황희찬은 어려움을 딛고 16강까지 오른 것에 대한 자부심을 숨기지 않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졌다.

한국은 FIFA 랭킹 1위인 브라질을 상대로도 물러서지 않고 맞불을 놓았지만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무너졌고 후반에 백승호가 1골을 따라붙는 데 그치며 카타르에서의 여정을 마쳤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조별리그 1, 2차전에 뛰지 못했던 황희찬은 3차 포르투갈전에 교체 투입되며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리고 후반 46분 손흥민의 도움을 받아 2-1로 역전하는 골을 터트리며 한국을 16강으로 이끌었다.

부상을 털어낸 황희찬은 브라질전에서는 선발로 출격했다. 그리고 전반 초반부터 팀이 리드를 빼앗긴 상황에서도 활발하게 브라질 진영을 헤집고 다녔다.

특히 전반 17분에는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알리송 골키퍼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전반 32분에는 왼쪽 측면을 완벽하게 돌파, 역시 과감한 슈팅까지 이어갔다. 그러나 득점에는 실패했고 결국 팀의 패배를 막을 수 없었다.

황희찬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대회를 준비하던 4년 동안 팀적으로 기쁜 일도 많았고 힘든 일도 많았다. 어려운 순간이 있을 때마다 팀으로 뭉쳐 잘 이겨냈다"고 말하다 눈물을 쏟았다.

황희찬은 "최종예선을 잘 마치고 월드컵에 진출해 세계적인 팀들과 경쟁할 수 있었다"며 "마지막 경기는 크게 패했지만 이제껏 대표팀이 보여준 모습이나 거쳐온 과정을 보면 정말 자랑스럽다. 앞으로 축구를 통해서 국민들께 더 많은 기쁨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이날 득점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자책감도 드러냈다. 그는 "대회를 잘 준비했는데 초반 부상으로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하다"며 "오늘도 공격수로서 결과를 내는 것에 집중했어야 했는데 그런 부분이 아쉬웠다. 팬들과 동료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 더 잘 하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황희찬은 끝으로 "앞으로 더 잘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 세계적인 팀들과 붙을 때는 단순히 열심히 하는 걸 떠나서 전술적으로 똑똑하게 준비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다"며 "내가 한국 선수로서 뛸 수 있다는 게 자랑스럽다. 대표팀의 선수들, 코칭스태프, 지원스태프, 팬들 모두에게 감사 드린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