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몸이 안 움직였다"… 김진수, 브라질전 아쉬움 토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수가 브라질전에 나선 후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은 6일(한국시각) 브라질전에서 선수들을 독려하는 김진수. /사진=로이터
한국 축구대표팀 주전 왼쪽 측면 수비수 김진수가 브라질과의 경기 직후 아쉬움을 내비쳤다.

김진수는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팀의 1-4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날 김진수는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 곳곳을 누비며 분전했지만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브라질 공격수 하피냐 저지에도 애를 먹었다. 결국 김진수는 후반 시작과 함께 홍철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경기 직후 김진수는 자신의 체력적인 문제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오래 기다렸던 대회인데 내가 원하는 몸상태로 출전하지 못했다. 후회는 없지만 그 부분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몸이 안 움직였다. 더 뛰고 싶고 어떻게든 잘 해보려고 생각은 했는데 몸이 안 움직였다"면서 "내가 부족했다. 부상이 있었거나 많은 시간을 뛰었다 해도 다 핑계다. 어떻게든 경기를 잘 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이번 경기를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대표팀은 새로운 출발선에 서게 됐다. 이에 대해 김진수는 "누가 새롭게 (감독을) 맡을 지 모르겠지만 한국 축구를 위해서라면 한 명의 감독이 오랫동안 대표팀을 지휘하면서 자신만의 색깔을 입히는 게 중요하다"며 "오늘 경기에서 모두가 아직 부족하다고 느꼈다. 선수들도 오늘 경기를 통해 어떻게 다시 준비할 지 잘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